2012년 06월 01일 금요일 

피플닷컴을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중국어영어일본어러시아어

원 총리, 상무회의서 “민간 핵시설에 대한 안전보장”

14:25, June 01, 2012

[신화사(新華社)] 원자바오(溫家寶) 국무원 총리는 31일 국무원 상무회의를 개최하고, 전국 민간 핵 시설 종합안전조사현황에 대한 재차 보고를 통해 <핵 안전과 방사성 오염방지 ‘12•5’ 규획 및 2020년 장기목표>를 논의 및 통과시켰다.

회의에서는 국무원이 2011년 3월 16일 상무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관련 보고를 듣고, 전국 핵 시설에 대한 안전조사를 결정했으며, 관련 부분에서 핵 안전, 지진, 해양 분야 전문가들을 구성해 9개월 여 동안 전국에서 운행 및 건설 중인 41개 원전과 건설을 계획 중인 3개 원전 및 모든 민간 연구 원자로와 핵연료 순환시설에 대해 종합적인 안전조사를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중국공정원에서 중국 원자력에너지 개발에 대한 재연구 및 중대한 자문사업을 조직해 <새로운 흐름 속 중국 원자력발전소 개발에 대한 건의>라는 체계적 연구보고서를 작성하였고, 올해 2월 8일, 국무원 상무회의에서는 종합적인 안전조사현황 보고를 듣고, 심도 있는 조사와 수정 조치에 대한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안전조사에 대한 결론을 보면, 중국 핵 안전표준은 국제원자력기구의 안전표준을 채택하고 핵 안전 법규 및 시스템이 국제수준에 부합하며 민간 핵 시설 장소 선정에서 지진, 홍수 등의 외부적 요인에 대한 충분한 고려를 했다. 그리고 원자력발전소의 설계, 제작, 건설, 시운행, 운행 등 단계별로 효율적인 관리를 진행하고 전반적인 수준이 유지된다고 밝혔다.

조사에서 중국에서 운행되고 있거나 건설 중에 있는 원전은 기본적으로 중국 현행 핵 안보법규와 국제원자력기구의 최신 표준을 만족시키고, 철저한 사고 예방과 완화 능력, 리스크 차단, 안전 보장을 갖추고 있다고 보고, 민간 연구 원자로와 핵연료 순환시설 또한 중국의 현행 핵 안전법 요구에 부합하고, 리스크 차단과 안전을 보장한다고 밝혔다.

Print(Editor:轩颂、周玉波)

한국의 시장님들을 만나다!

이광준 춘천시 시장 영상 인터뷰

제휴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