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0월 17일 목요일 

피플닷컴을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중국어영어일본어러시아어

티베트족 ‘고아’가 진짜 고아가 아니었던 비극의 전말

16:11, October 17, 2013

[<인민일보> 10월 17일 03면] 스위스의 노이에 취르허 차이퉁(Neue Zürcher Zeitung, NZZ)지는 60년대에 14대 달라이라마와 스위스 상인이 결탁해 200명의 장족(藏族, 티베트족) 아동을 친부모에서 빼앗아 ‘고아’로 둔갑시킨 후 스위스 가정에 입양 보내는 천인공노할 인간 비극을 연출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스위스의 우리 마이어 감독이 촬영한 ‘티비와 그의 어머니들’이라는 다큐멘터리에서는 이 시기의 현대사에서 달라이라마가 담당했던 중요한 역할의 흑막을 고발했다.

1959년 달라이라마는 시짱(西藏, 티베트)에서 도망쳤고 수만 명의 장족들이 그를 따라 네팔에 도착해 인도 북부로 왔다. 달라이라마는 ‘시짱 독립’이라는 정치적 목적으로 스위스 상인인 챨스 에이히만과 결탁해 ‘장족 고아’ 사건을 조작했다.

스위스 전력회사인 아텔(Atel)사 사장을 30여 년간 지낸 에이히만은 1960년부터 달라이라마의 동의를 얻어 3명의 시짱 아동을 차례로 입양했다. 이에 대한 보답으로 넓은 인맥을 가진 에이히만은 달라이라마에게 200명의 시짱 아동을 스위스 가정과 트로겐에 있는 페스탈로치 국제아동촌에 입양보내는 것을 도와주기로 승낙했다. 후에 그는 한 보고서에서 입양된 어린이 중 진짜 고아인 19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편부모 가정에서 온 아동이고, 양부모 가정에서 온 아동도 있다고 보고했다.

올해 초 상영된 ‘티비와 그의 어머니들’은 장족 고아의 신분에서 현재 스위스 사회교육자가 된 57세의 주인공 티비의 운명을 극적인 수법으로 그려낸 다큐멘터리이다. 1963년 티비의 생모는 동의도 하지 않은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에서 티비를 빼았겼고, 티비가 그의 어머니를 다시 만났을 때는 이미 그가 성년이 된 후였다.

다큐멘터리 촬영을 위해 마이어 감독은 대량의 자료(DVD확장판의 부록자료에 수록되어 있음)를 섭렵함으로써 고아를 입양하길 너무나 바랬던 에이히만과 장족 아동을 입양 보내 미래의 엘리트들로 양성하고자 하는 달라이라마 두 당사자의 서로 다른 계산속을 생생하게 반영해 냈다.

달라이라마의 본래 계획은 이들 ‘고아’들이 엔지니어나 건축사, 의사나 교사로 성장한 후 인도로 되돌아와 ‘망명 정부’를 위해 일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200명의 아동 중 한 명도 되돌아 오지 않았고, 부모와 자식 간의 생이별이 가져온 마음의 상처는 아직까지도 아물지 않고 있다.

1959년 8월 에이히만은 달라이라마가 미국 및 다른 국가에 수 천명의 ‘미래 민족 지도자가 될’ 어린 꿈나무 장족을 위한 교육기금 제공을 요청하는 내용의 기사를 신문에서 읽었다. 이 보도는 에이히만과 달라이라마가 의기투합할 수 있도록 한 결정적 계기가 되었다.

1960년 8월 에이히만은 스위스 제네바의 UN본부에서 시간을 보내던 달라이의 형제를 통해 첫 시짱 아동을 소개 받았다. 2개월 후 달라이와의 약속대로 소위 시짱 ‘고아’라는 일부 아동들이 스위스에 도착했다. 마이어 감독이 다큐멘터리 DVD확장판의 부록에 기술한 것처럼 사람들은 이들 ‘고아’들이 주로 권세 있는 귀족가정의 자녀들이고, 대다수 어린이들의 부모가 아직도 건재하다는 것을 재빨리 캐치해냈다. 그 후 대대적인 매스컴 선전을 통해 300여 스위스 가정이 에이히만에게 시짱 아동 입양신청서를 제출했다. 1961년에서 1964년 4년간 총 200명에 가까운 아동들이 차례로 스위스에 왔다. 그 중 약 40명은 트로겐의 페스탈로치 국제아동촌에 배정되었고, 158명은 에이히만이 선정한 스위스 가정으로 입양되었다.

설령 에이히만이 자신의 전력업계 내 사회적 지위와 스위스연방정부와의 긴밀한 관계를 등에 업었다 하더라도 그의 사적인 입양행위는 1961년 9월 중순 첫 시짱 아동이 스위스에 도착한 후 에이히만과 스위스연방경찰부서가 최종 협상을 하기 전까지는 허가를 받지 못했다. 마이어 감독이 연방기록물보관소에서 찾은 기록에는 당시 경찰부서는 이 프로젝트에 대해 매우 의심하고 있었던 것으로 기재되어 있었다. 경찰 측 책임자는 기록 중 사실 에이히만과 그 주위사람들은 이 아동들이 향후 아시아로 돌아갈 가능성은 거의 제로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주석을 달아놓았다.

많은 장족 아동들은 버림받았다는 생각이 마음 속에 영원히 아물지 않는 깊은 상처로 남아 성장한 후 자신의 친부모와 상봉하는 것을 꺼려한다. 약 90%의 ‘에이히만 아동’들은 스위스에 온지 몇 년 후가 지나면 티베트어를 잊어버렸기 때문에 이것은 후에 그들이 친부모와 교류하는 데 곤란을 가중시켰다. 스위스의 시짱 망명사회 내부에 있는 ‘에이히만 아동’들 또한 날로 주변인이 되어가고 있다. 페스탈로치 국제아동촌에 배정된 아이들과 비교해 볼 때 일반 가정에 입양된 아동들은 티베트어를 아예 못 하거나 몇 마디밖에 하지 못하기 때문에 항상 주변 사람들로부터 조소의 대상이 된다.

Print(Editor:轩颂、赵宇)

한국의 시장님들을 만나다!

피플닷컴 코리아(주) 창립식

중국 쓰양(泗陽)


제휴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