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9월 03일 화요일 

피플닷컴을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중국어영어일본어러시아어

중국통의 고찰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중국통의 고찰<15>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지만수 연구위원이 경제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을 때 한국과 중국 간에 역사적 수교가 이뤄졌다. 중국 국가교육위원회에서는 한국인 장학생을 선발했고,…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14>조용준 신영증권 전무 편

1999년부터 10년 동안 한국경제신문 베스트애널리스트로 선정된 조용준 전무는 증권가에서 대표적인 ‘중국투자통’으로 통한다. 그는 2000년대 …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13> 배영준 CJ E&M 해외사업부 부장,
<차이나트렌드> 저자 편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중국에 처음 들어설 때 차를 마시는 나라에서 커피 장사가 될지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이러한 우려는 기우에 그쳤다. 현…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12> 한비야 유엔 자문위원 편

오지 여행가, 베스트셀러 작가, 긴급구호 팀장, 유엔 자문위원, 이화여대 초빙교수. 한비야 위원은 이렇게 멋들어진 직책과 직함을 갖고 있으면서도…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11> 백원담 성공회대 동아시아 연구소장 편

백원담 소장은 스무 살 무렵 시를 통해 마오쩌둥(毛澤東)을 처음 만났다. 학생운동을 하던 시절에는 ‘모순론’, ‘실천론’을 읽었으며, 에드가 스…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10> 김한규 21C 한중교류협회 회장 편

1988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24회 하계 올림픽을 계기로 중국과 한국의 관계는 큰 전환점을 맞게 됐다. 당시 한국에서 북방외교를 펼치며 적성국가…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9> 황재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 편

황재호 교수는 평범한 일상 속에서 필연적으로 중국을 만났다. 초등학생 시절, 그가 조부의 서재에서 우연히 꺼낸 책은 다름 아닌 삼국지였다. 개인…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8> 권병현 미래숲 대표, UN녹색대사 편

권병현 대표권병현 대표는 외교관 지망생 시절부터 한국과 중국이 수교를 맺게 되길 간절히 바랐다. 당시에는 중국이 멀기만 한 나라였지만, 언젠가는 관계를 회…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7> 박홍관 소장 편

차(茶) 전문가로 알려진 박홍관 소장은 자신을 ‘차꾼’이라고 칭했다. ‘차꾼’이라는 단어가 생소해 이해가 잘 되지 않았는데, 그를 만나보니 그가… 더보기>>

중국통의 고찰<6> 황의봉 세종대 초빙교수,
동아일보 전 출판국장 편

황의봉 전 국장이 대학을 진학할 무렵, 닉슨 미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다. 이 사건은 전 세계를 놀라게 했고 국제정세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한국… 더보기>>

한국의 시장님들을 만나다!

피플닷컴 코리아(주) 창립식

중국 쓰양(泗陽)


제휴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