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0  中文·韓國

중국은 남중국해 제도에 반박할 수 없는 권리를 가진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9:39, July 20, 2016

[인민망 한국어판 7월 20일] 7월 12일, 필리핀 남중국해 중재안 임시 중재법정은 불법적이고 무효한 판결을 내렸다. 이른바 필리핀 남중국해 중재안은 법의 탈을 쓴 정치적 도발로 그 실상은 중국의 남중국해 도서 및 암초 주권과 해양권익을 부정하려는 것이다. 다수 남중국해 문제 전문가들은 인터뷰를 통해 중국의 남중국해 영토주권과 해양권익은 2천여 년의 역사적 실천 속에서 형성되었고, 충분한 역사적 근거를 가지기 때문에 이른바 판결이 절대 부정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사회과학원 중국변경연구소의 리궈창(李國強) 부소장은 임시 중재법정의 이른바 판결은 역사적 증거를 계속해서 언급했지만 남중국해 역사에 대한 이해가 어느 정도인지 전혀 알 수 없는 그저 사실을 망각하고 중국의 권리를 부정하기에만 바빴다고 언급했다. 또한 중국은 2천 년 역사를 통해 대량의 사료들이 남중국해 제도와 해역은 중국이 가장 먼저 발견하고, 명명하고, 개발 및 생산활동을 하며 평화적으로 이용한 사실을 입증한다며, 역내 관련국이 왕조를 세우기도 전에 중국인은 이미 남중국해가 자국 땅임을 실질적 행동으로 증명했고 또 이곳은 중국의 전통적인 조업 장소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시종일관 남중국해의 영토주권과 해양권익을 수호해왔다. 우한(武漢)대학 중국 경계선해양연구원의 후더쿤(胡德坤) 원장은 1939년 일본이 중국의 시사 및 난사군도를 점령했고, 1943년 11월에 중국, 미국, 영국 3국 수뇌부가 연 카이로 회담에서 중국 정부는 잃어버린 땅에 대한 수복을 요구했고 미국과 영국이 이에 동의했다며, ‘카이로 선언’, ‘포츠담 선언’은 중국의 남중국해 제도 수복에 국제법적 근거가 되는 동시에 국제사회의 정중한 약속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남중국해 제도 주권은 국제사회의 폭넓은 지지를 얻었다. 제2차 대전 후 중국은 남중국해 제도를 수복하고 주권을 행사하며 세계 다수 국가들로부터 남중국해 제도가 중국땅임을 인정 받았다. 리궈창 부소장은 역사적으로 베트남, 필리핀 등의 남중국해 주변 국가들이 중국의 남중국해 제도 주권 및 남중국해 ‘단속선(斷續線)’을 놓고 이의를 제기한 적이 없었고, 대량의 외국 문서자료와 도서자료 및 지도를 통해 시사, 난사군도의 주권이 중국임을 알려준다고 강조했다.

칭화(清華)대학의 존 교수(Professor John Anthony Carty)는 최근 들어 영국, 프랑스 및 일본 등 국가에서 연이어 발견되는 자료들도 중국인이 수 천 년간 남중국해 지역에서 활동했다는 사실을 증명해 이들 자료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Editor:劉玉晶,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