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5월22일 

‘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 대본 놓지 않는 열정적인 모습 ‘눈길'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1:12, April 21, 2017
‘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 대본 놓지 않는 열정적인 모습 ‘눈길'

[인민망 한국어판 4월 21일] 21일 SBS 특별기획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측은 촬영 현장 곳곳에서 민들레 역 장서희가 대본을 들고 연기 연습에 열중인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서희가 앉으나 서나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는 열정적인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해맑은 얼굴로 극 중 엄마(성병숙 분)와 대사를 맞춰보면서 민들레 캐릭터에 몰입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지난 15일 첫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장서희는 한때 톱스타였으나 지금은 한물간 퇴물 배우 민들레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딸이 혹시라도 상처받을까 봐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민들레를 보호하는 엄마 덕택에 민들레는 자신의 처지를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 발연기에 안하무인, 명품 쇼핑만 고집하는 민들레는 여전히 자기가 톱스타인 줄 착각하면서 사는 캐릭터이다. 특히 민들레가 대사가 안 읽혀지자 엄마에게 한번 대사를 읽어보라고 하는데, 완벽하게 연기를 소화하는 엄마 때문에 깜짝 놀라는 장면이 코믹하게 연출돼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1989년에 데뷔, 십 대부터 연기 활동을 해온 장서희는 이번 민들레 역할에 대하여 “실제 배우인 제가 극 중에서도 배우 역할을 하는 게 부담스럽지만, 민들레는 천진난만한 구석도 많아서 캐릭터가 재밌다. 발연기 역할은 힘들지 않은데, 매니저인 엄마한테 함부로 못되게 구는 딸 연기 할 때 마음이 아프다. 어린 배우들이 엄마와 함께 촬영 현장에서 오랜 시간 힘들게 있는 모습을 많이 봐왔던 터라 그런 장면에서 마음이 짠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는 22일 방송될 ‘언니는 살아있다’ 3, 4회분에서는 스토커의 위협에 엄마가 나서서 민들레의 목숨을 구해주는 내용이 예고되어 있어 이들 모녀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민들레가 그림자처럼 붙어 있던 엄마를 잃고 어떤 패닉에 빠지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언니는 살아있다’ 3, 4회는 22일 토요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郑罕娜),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中,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최는 책임 정신의 실천

    • 시진핑,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주요성과 소개

    • 시진핑, ‘일대일로’ 원탁 정상회의 참석해 축사

    • 세계 무대 위의 시진핑

    •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회의장 항공 촬영

    • ‘전문가의 실크로드 대화’ 제1편: 차별적 글로벌화

    •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열기, 길거리 인터뷰로 체감

    • 2017년 군인 모집 홍보영상 ‘중국역량’ 공개

    • 중국산 대형 여객기 C919편 첫 비행 성공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