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5월22일 

윤현민, ‘터널’로 보여준 연기력… 폭발하는 감정연기 ‘긴장감 UP’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2:29, May 18, 2017
윤현민, ‘터널’로 보여준 연기력… 폭발하는 감정연기 ‘긴장감 UP’

[인민망 한국어판 5월 18일] OCN 토일 드라마 ‘터널’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윤현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완벽히 자신의 역량을 입증해 ‘터널’ 속에서 극중 형사 김선재 역할을 맡은 윤현민의 화려한 활약이 돋보인다.

‘터널’이 지난주 마의 시청률로 여겨졌던 6%를 뛰어넘어 OCN 오리지널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등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내고 있다. 종영까지 단 일주일이 남은 상황이다.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터널’속에서 극 중 형사 김선재 역할을 맡은 윤현민의 화려한 활약이 눈에 띈다.

특히 윤현민은 기자간담회에서 “극 중 인물인 김선재에 완벽하게 동화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할 정도로 캐릭터에 빙의된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애드립을 굳이 생각하지 않아도 감정이 저절로 올라오더라는 것이다.

지난 주 극 중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범인인 목진우의 정체를 알아챈 김선재를 표현하는 장면에서는 섬세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유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최진혁, 이유영과의 연기에서는 색다른 모습을 보인다.

자신의 딸인 이유영을 윤현민으로부터 보호하는 듯한 최진혁과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물론, 이유영에게는 매너손을 하는 등 알콩달콩한 모습을 그리는 것이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 속에서 시청자들에게 한줄기 웃음을 선사한다는 평가다.

이번 주 방송되는 OCN ‘터널’에서는 김민상(목진우 역)에게 납치된 이유영(신재이 역)을 구하기 위한 최진혁(박광호 역), 윤현민의 노력이 그려진다.

과연 이들이 이유영을 구출할 수 있을지, 또 확실한 범행 증거를 찾아 정의를 구현할 수 있을 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운명이 교차하는 곳 OCN ‘터널’은 사람을 구하고자 하는 절실함으로 30년동안 이어진 연쇄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수사물이다.

1986년 터널에서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쫓던 열혈 형사 박광호(최진혁 분)가 2017년으로 의문의 시간 이동을 하게 되고, 엘리트 형사 김선재(윤현민 분), 범죄 심리학 교수 신재이(이유영 분)와 함께 30년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 살인의 범인을 쫓는 과정을 그린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출처: OCN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郑罕娜),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中,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최는 책임 정신의 실천

    • 시진핑,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주요성과 소개

    • 시진핑, ‘일대일로’ 원탁 정상회의 참석해 축사

    • 세계 무대 위의 시진핑

    •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회의장 항공 촬영

    • ‘전문가의 실크로드 대화’ 제1편: 차별적 글로벌화

    •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열기, 길거리 인터뷰로 체감

    • 2017년 군인 모집 홍보영상 ‘중국역량’ 공개

    • 중국산 대형 여객기 C919편 첫 비행 성공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