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6월07일 

‘파수꾼’ 스릴러 영화 못잖은 긴장과 통쾌함, ‘땀을 쥐는 전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1:48, June 07, 2017
‘파수꾼’ 스릴러 영화 못잖은 긴장과 통쾌함, ‘땀을 쥐는 전개’

[인민망 한국어판 6월 7일]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은 범죄 피해자들이 모여 경찰도 검찰도 잡지 못한 범인들을 잡는 이야기를 담는다.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풀려난 나쁜놈들, 그들을 법의 테두리 밖에서 쫓는 파수꾼들의 활약이 긴장감과 통쾌함을 동시에 전하고 있다. 처음부터 끝까지 충격과 긴장으로 한 편의 스릴러 영화와도 같았다.

행복했던 가족에게 닥친 잔혹한 범죄, 범인을 잡지 않은 검찰, 그로 인해 하루하루를 끔찍하게 살아가고 있는 서보미의 모습은 충격과 함께 이러한 현실에 대한 일침과노까지 담아냈다. 또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던 엔딩은 높은 흡입력을 발휘하며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무엇보다 하나하나의 작은 사건들이 악의 축 윤승로(최무성)로 연결되는 지점은 탄탄한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까지 형성했다. 서보미의 사건 역시 윤승로의 힘이 미친 사건으로 드러난 것이다.

‘파수꾼’은 현재 주요 인물들 중 조수지, 서보미의 사건까지 풀어냈다. 공경수, 장도한(김영광)의 과거 사연이 남아있는 상황. 앞으로 또 어떤 사건이 풀릴지, 신선함을 잃지 않는 전개와 매회 범죄 스릴러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에피소드와 긴장감이 ‘파수꾼’의 향후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은 법의 테두리 밖에서 범죄자들을 잡는 조직 파수꾼의 활약을 그린 액션 스릴러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출처: MBC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郑罕娜),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생태환경 보호를 중요시하는 시진핑 주석

    • 일본 동물원, 자이언트 판다 3마리 송별식 열어

    • 점차 달리지는 슝안, 새로운 미래에 기대 가득한 현지인들

    • 어린이의 ‘어른 친구’가 되어준 시진핑 주석

    • 쭝쯔를 처음 먹어본 외국인들의 각양각색 체험기

    • 수업 중 카드 놀이한 학생에게 벌로 “카드 그려라”

    • 66세 할아버지의 멋진 변신, 퇴임 후 패션니스트로 거듭

    • 마카오 전통 민간행사 ‘위항쭈이룽제’

    • 자오룽호 마리아나 해구 도착, 1차 잠수 4800미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