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6월28일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가슴 아픈 속앓이… “짠내 풀풀”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6:22, June 28, 2017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가슴 아픈 속앓이… “짠내 풀풀”

[인민망 한국어판 6월 28일] 더스토리웍스는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 노지욱의 짠내 나는 모습들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29-30회 예고 영상은 모두를 슬픔에 빠트렸다.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해 꽃길을 걷게 된 지욱과 봉희의 미래에 가시밭길이 예고된 것. 지욱은 봉희의 방에서 그녀의 아버지 사진을 본 후 방 계장(장혁진 분)에게 부모님의 사고에 대해 조사를 부탁했고, “천천히 좀 알아 봐주세요”라고 덧붙이며 자신이 예상이 맞을까 불안해했다.

불안한 예감은 빗나가지 않았다. 방 계장이 전해준 서류에 사고의 가해자가 봉희의 아버지로 기록되어 있었던 것. 야속한 현실에 지욱은 눈물을 펑펑 쏟아냈고, 봉희를 꽉 끌어안으며 “미안해 봉희야… 미안해”라고 읊조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지욱은 잠든 봉희를 바라보고 있는데, 머릿속으로 많은 생각을 하고 있는 듯 혼란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그는 봉희 앞에서는 아무렇지 않은 척 미소를 짓지만, 뒤에서는 홀로 슬픔을 감내하고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리게 만들고 있다.

그리고 지욱과 봉희의 상황이 더 마음 아픈 이유는 봉희가 이러한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잠든 지욱을 보며 “안 믿긴다… 내 남자라는 거”라고 말하는 등 행복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후에 봉희가 이를 알게 되면 얼마나 마음 아파할지 짐작돼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수상한 파트너’ 제작진은 “오늘(28일) 방송에서는 홀로 속앓이하는 지욱의 모습이 그려진다”며 “앞으로 두 사람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지욱과 봉희가 꽃길을 걸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28일 29-30회가 방송된다.

사진 출처: 더스토리웍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부흥호’ 배후의 과학기술 강국꿈

    • 감동의 대학 졸업식 현장, 선천성 청각장애 딛고 미국 유학길

    • 구이저우 수이청 농민화에 담긴 “잘 살아보세”

    • 최원철 단국대 교수 인터뷰

    • 아버지, 사랑합니다! 경찰 부부의 감동 육아 스토리

    • 중국어, 꿈으로 미래 밝힌다

    • 중국 구상 아스타나에 큰 반향 일으켜

    •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엑스포: 중국국가관 대외 개방

    • 카자흐스탄 민중이 시진핑 주석에게 보내는 '초대장'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