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7월10일 

‘미운우리새끼’ 박수홍X이상민, 연정훈♥한가인 일요예능 시청률 1위 ‘우뚝’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0:53, July 10, 2017
‘미운우리새끼’ 박수홍X이상민, 연정훈♥한가인 일요예능 시청률 1위 ‘우뚝’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0일]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의 한층 더 강해진 ‘궁상력’으로 또다시 순간 최고 시청률를 만들어냈다.

10일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전국 시청률 16.6%, 순간 최고 시청률 21%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지상파 종편 케이블 전 채널 통합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 예능 시청률 1위, 한 주간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라는 ‘현존 최고 예능’의 자리까지 ‘시청률 3관왕’을 굳건히 지켰다.

2049 시청률 역시 탄탄했다. 2049 시청률은 평균 9.6%, 최고 12.1%를 기록했다. 특히 ‘미운 우리 새끼’를 향한 20대의 지지는 놀라울 정도. 20대 남성 시청자 점유율은 41%, 20대 여성 시청자 점유율은 무려 48%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 21%, 2049 시청률 12.1%로 폭주한 ‘최고의 1분’은 이상민의 ‘궁셔리’ 초저가 일본 여행기가 차지했다.

이상민은 정준영을 불러 배를 타고 후쿠오카로 향했다. 후쿠오카행 배편은 왕복에 5만 9천 원으로 저렴했지만, 무려 9시간이 걸리는 여정이었다. 게다가 출국 수속으로 4시간 일찍 승선해야 하므로 총 가는 데만 무려 13시간이 걸린다.

이상민은 어안이 벙벙한 정준영을 데리고 승선해 마치 군대의 생활관을 떠올리게 하는 11인 단체 객실에 들어서자마자 사 온 치킨과 맥주를 마셨다. 하지만 아직 배는 출발도 하지 않았다.

선상 파티를 찾아 헤매던 두 사람은 결국 선상 노래방에서 둘만의 파티를 즐겼다. 이상민은 자신이 작사 작곡한 룰라의 노래를 선택해 저작권료를 챙기며 실속을 챙겼다.

이상민 정준영은 잠을 자며 겨우 시간을 보내 후쿠오카에 도착해 또 기차를 타고 2시간 이동해 온천의 도시 벳푸로 향했다. 하지만 ‘궁상민’의 선택은 온천이 아닌 노천모래찜질. 약 만 원가량으로 온천보다 저렴했지만, 정준영은 옴짝달싹할 수 없는 모래찜질에 “형, 관에 들어가는 것 같아”라며 괴로워했다. 결국 정준영은 오래 버티지 못하고 “모래 사요나라”를 외쳐 탈출했다.

도저히 예측할 수 없는 ‘궁셔리’ 투어 코스에 시청률도 고공 행진했다. 심지어 여행 후반부에 대한 궁금증으로 예고편까지 시청률이 치솟았다. 이상민은 정준영을 데리고 수상한 곳으로 향했고, 아주 좁은 공간에 갇혀있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밖에도 이날 ‘미우새’에서는 ‘쉰짱구’가 몸살감기를 앓으며 혼자서도 파스를 붙이는 신공을 선보였고, 박수홍은 ‘쏘리 맘’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고 싶다며 집 안 거실에 이비자 거품 클럽을 재현해 어머니들을 경악시켰다. 스튜디오를 찾은 게스트 연정훈은 모(母)벤저스의 부러움과 기특함이 섞인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한가인과의 결혼 생활과 육아 고민에 대해 털어놨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방송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말기암 극복 환자들이 직접 전하는 '넥시아'

    • 한국 대형마트에 등장한 이색 컵라면, 3분만에 자동 조리

    • 시진핑,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사열

    • 홍콩의 이모저모 살펴보기

    • 홍콩 반환 20주년 경축 음악회 성공리에 개최

    • ‘부흥호’ 배후의 과학기술 강국꿈

    • 감동의 대학 졸업식 현장, 선천성 청각장애 딛고 미국 유학길

    • 구이저우 수이청 농민화에 담긴 “잘 살아보세”

    • 최원철 단국대 교수 인터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