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7월13일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남지현, ‘역대급 반전’ 안방극장에 투하!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09:58, July 13, 2017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남지현, ‘역대급 반전’ 안방극장에 투하!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3일] 정의를 실천하는 살인자처럼 굴었던 동하가 피해자 특수 강간을 방관죄로 처벌을 받았다. 정말 ‘역대급 반전’, 작가의 ‘빅피쳐’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37-38회에선 노지욱(지창욱 분)과 은봉희(남지현 분)의 진한 ‘법정 키스신’으로 ‘지봉 커플’의 행복한 앞날을 예고하는 동시에, 연쇄살인마 정현수(동하 분)가 죗값을 치르는 과정에서 보여준 또 하나의 예상 못 한 ‘반전 카드’로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다.

그동안 시청자들을 어지간히 놀라게 했던 연쇄 살인범 정현수 사건이 말끔히 해결됐다. 현수가 지욱과 봉희를 위협하면서까지 연쇄살인을 저지른 이유가 드러났다. 현수는 좋아했던 친구 박소영이 13년 전 집단 성폭행을 당한 후 자살하자 가해자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살인을 감행했다. 이 사건에 부조리한 검사 장무영(김홍파 분)이 얽혀 있었다.

현수가 아들 장희준(찬성 분)을 죽인 살해범이라는 것을 알게 된 무영은 사적 복수를 위해 현수를 빼돌렸다. 다행히 다시 검사가 된 지욱이 알게 되면서 무영을 막아설 수 있었다. 무영은 13년 전 집단 성폭행 사건 담당 검사였다. 그는 가해자 부모의 편에 서서 가해자들을 불기소 처분으로 풀어줬다.

현수는 다시 지욱에게 붙잡힌 후 심신미약을 내세워 자백을 번복했다. 현수가 살인범이라는 명확한 증거가 없었기에 지욱이 재판에서 이긴다는 보장이 없었다. 지욱은 법정에서 현수가 죄를 실토하게 만들 계획을 세웠다. 그는 현수를 자극하기 위해 현수를 소영의 강간범으로 기소했다.

지욱은 재판에서 일부러 사건의 사실관계를 틀리게 말했다. 현수는 지욱이 쳐놓은 덫에 걸려 하나하나 정정했다. 그리고 자신이 그토록 증오했던 성폭행범으로 몰리자 지욱의 의도대로 연쇄살인을 자백했다. 현수는 “난 걔들하고 달라. 난 걔들을 심판하고 응징했어. 알잖아! 내가 걔들. 그 쓰레기들 다 죽인 것!”이라며 살해를 인정했다.

새로운 사실도 밝혀졌다. 현수는 집단 성폭행 당시 사건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이자 방관자였다. 그는 소영의 성폭행 피해를 막지 못한 죄책감을 갖고 있었다.

언제나 시청자가 예상하지 못하는 반전을 만들어내며 흥미를 높였던 권기영 작가는 이번에도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 이미 수없이 깔아 놓은 떡밥만 회수한 게 아니었다. 현수가 연쇄살인마가 된 배경에 복수심이 있었다는 그간의 복선에다가 반전 카드를 심어놨다. 이야기를 전개하는데 있어서 일차원적으로 접근하지 않는 권기영 작가의 장기는 마지막까지 감탄을 유발했다.

지욱과 봉희는 드디어 행복을 찾았다. 봉희 아버지는 불이 난 집에서 지욱의 부모를 구하려다가 목숨을 잃었다. 하지만 어린 지욱은 화재의 충격으로 당시 기억이 없었다. 담당 검사였던 무영의 진술 조작에 휘말려 봉희 아버지를 방화범이라고 잘못 말했다.

지욱은 자신의 잘못된 진술 때문에 봉희 아버지가 방화범 누명을 쓴 것에 대해 미안해했다. 봉희는 “그건 누구 잘못도 아니야. 나 변호사님한테 빚 엄청 졌잖아요”라면서 “우리 서로 갖고 있는 빚 다 퉁쳐요. 그냥 맨 처음으로 돌아가요”라고 지욱을 감쌌다.

부모 대의 악연이 아닌 인연이 있는 두 사람이 오해와 아픔을 딛고 행복한 사랑을 다시 시작했다. 현수 사건까지 온전히 해결하고 지욱과 봉희는 웃을 수 있었다.

봉희는 법정에서 홀로 지욱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날 구원해주던 당신. 그리고 그런 당신에게 반한 나. 그러고 보면 그 날 이후 내 삶은 당신에게 반하고 또 반하던 날들이었어. 그리고 지금 이 순간 난 또…”라며 고마워했다. 그 순간 지욱이 법정에 들어왔고, 두 사람은 서로를 끌어안았다. 지욱과 봉희는 진한 키스를 하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지욱과 봉희가 그간의 역경을 극복하고 일과 사랑 모두 행복을 찾는 상징이었다. 두 사람의 행복한 앞날을 예고하듯 법정에 밝은 빛이 들어오고, 그 속에서 지욱과 봉희가 달콤한 키스를 나누는 장면은 안방극장을 설레게 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13일 밤 10시, 마지막 회인 39-40회를 방송한다. 달콤하고 애절한 로맨스와 반전이 가득한 스릴러로 방영 내내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며 인기를 끌었던 이 드라마가 마지막 회에 또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 출처: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러시아 미녀의 무현금 베이징 1일 투어

    • 중국인이라서 좋다고 느끼는 때는 언제인가?

    • 말기암 극복 환자들이 직접 전하는 '넥시아'

    • 한국 대형마트에 등장한 이색 컵라면, 3분만에 자동 조리

    • 시진핑,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사열

    • 홍콩의 이모저모 살펴보기

    • 홍콩 반환 20주년 경축 음악회 성공리에 개최

    • ‘부흥호’ 배후의 과학기술 강국꿈

    • 감동의 대학 졸업식 현장, 선천성 청각장애 딛고 미국 유학길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