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8월10일 

‘정글의 법칙’ 비상상태 김병만 생존지 복귀 못해…코모도 드래곤 사냥 포착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4:37, August 10, 2017
‘정글의 법칙’ 비상상태 김병만 생존지 복귀 못해…코모도 드래곤 사냥 포착

[인민망 한국어판 8월 10일] 김병만이 해가 빨리 진 탓에 생존지에 복귀하지 못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 팀이 성공적으로 코모도 드래곤 사냥을 카메라에 담았다.

오는 11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 병만족은 코모도 드래곤의 사냥 과정을 바로 눈앞에서 목격한다.

병만족이 간 코모도 섬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코모도 드래곤 5천여 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흡사 공룡을 닮은 코모도 드래곤의 모습이 ‘정글의 법칙’을 통해 국내 방송 최초로 공개되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큰 화제가 됐다.

코모도 드래곤은 맹독을 가지고 있어서 한번 물리면 어떤 동물도 살아남을 수 없는 ‘최상위 포식자’이지만, 먹이를 자주 먹지 않고 한 번에 많은 양의 먹이를 비축해두는 습성 탓에 사냥 장면을 포착하는 것은 아주 어려운 일이다. 현지의 코모도 레인저들조차도 코모도 드래곤의 사냥은 한 달에 한두 번 목격할 정도로 드문 장면. 해외 유명 다큐 팀도 사냥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3주 넘게 기다렸지만 결국 포착하지 못했다.

그런데 병만족이 그 보기 힘들다는 코모도 드래곤의 사냥 과정을 바로 눈앞에서 목격하게 된 것. 코모도 레인저들도 병만족의 절묘한 타이밍에 “운이 좋다”라며 감탄을 했다.

하지만 그 생생한 약육강식의 세계는 그저 바라보는 것조차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송재희와 EXID 하니는 난생처음 보는 모습에 경악해 끝까지 지켜보지 못하고 생존지로 돌아갔을 정도다.

용기를 내 코모도 드래곤의 사냥 과정을 전부 지켜본 세븐틴 민규는 “어떻게 보면 잔인해 보일 수 있겠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이런 게 자연이구나”라며 진정한 ‘정글의 법칙’ 앞에 경이로워했다.

역대급 맹수, 코모도 드래곤과의 공존에 도전하고 있는 병만족과 보기 드문 코모도 드래곤의 사냥 장면은 오는 11일 밤 10시 방송될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 공개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끊임없는 개혁’ 제10편: 인민의 획득감

    • ‘끊임없는 개혁’ 제9편: 당의 자가혁신

    • ‘끊임없는 개혁’ 제8편: 강군의 길 Ⅱ

    • ‘끊임없는 개혁’ 제7편: 강군의 길 Ⅰ

    • 건군 90주년 열병식, 90초간 신형 무기 총출동

    • ‘끊임없는 개혁’ 제6편: 녹수청산 지키기

    • ‘끊임없는 개혁’ 제5편: 중화 문화 혈맥 잇기

    • ‘끊임없는 개혁’ 제4편: 사회의 공평정의 수호

    • ‘끊임없는 개혁’ 제3편: 인민 민주의 새로운 지경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