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8월16일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남주혁 1회 3키스…설렘 주의보 발령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58, August 16, 2017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남주혁 1회 3키스…설렘 주의보 발령

[인민망 한국어판 8월 16일] 신세경-남주혁의 1회 3키스로 인해 설렘 주의보가 발령됐다.

15일(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14회는 소아(신세경)-하백(남주혁)이 사랑싸움 후 화해하며 서로에 대해 한 번 더 이해하고 변함없는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과 함께 베일에 싸여있던 후예(임주환)-비렴(공명)-진건(김태환)의 비밀이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평범한 남녀로 사랑을 시작한 소아-하백이지만 평화는 오래가지 않았다. 하백은 자신을 향해 신대표(임주환)를 왜 해코지하냐며 그를 두둔하는 소아에게 화가 난 나머지 그와 언제부터 애틋한 사이가 됐냐며 자신이 신계로 간 사이 가까워졌냐는 말로 소아의 마음에 상처를 줬다.

하지만 찬바람 쌩쌩 불던 두 사람의 다툼도 사랑의 깊이만큼 빠르게 아물었다. 하백은 후예-비렴의 과거사 속에 옛 연인 낙빈(임지현)이 연관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다시 한 번 과거 낙빈을 지켜주지 못한 것에 대한 자책과 함께 소아만큼은 꼭 지키고 싶다는 자신과의 약속을 가슴 속 깊이 새겼다. 이에 하백은 소아가 후예를 만나러 갔을 때도 걱정스러움에 노심초사하지만 오히려 “괜찮다”는 말로 자신을 다독여주는 소아의 모습에 그녀를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다짐했다.

이처럼 소아-하백은 다툼-화해의 반복된 과정을 거치며 더욱 단단해진 사랑을 깨달았다. 특히 14회 엔딩에서 함께 노을을 바라보던 중 소아는 하백에게 “햇빛에 물들면 역사가 되고 달빛에 물들면 신화가 된다던데 우리들 이야기는 신화가 되겠네요”라는 말로 자신의 진실된 마음을 전했고 이는 앞으로 하백을 후회 없이 사랑하겠다는 소아의 마음이 담긴 말이었다.

그런 가운데 후예는 점점 자신만의 동굴로 숨어들었다. 자신을 볼 때마다 “네 죄를 아냐?”고 묻던 비렴에게 언제나 나는 떳떳하다 말했던 후예였다. 하지만 자신의 신력에 의해 진건이 기절하는 모습을 목격하며 지우고 싶었던 자신의 과거와 마주하게 된 것이다.

그 후 후예는 과거의 동굴로 돌아가듯 창고에 숨어 지내며 세상과의 단절을 선포했다. 스스로를 두려워하는 후예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고 소아의 따뜻한 백허그 위로에 후예가 안도의 표정을 짓자 시청자들은 눈물지었다.

한편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되고 있다.

사진 출처: tvN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서울 시내버스에 위안부 소녀상 설치…일본대사관 앞 지나가

    • 쓰촨 주자이거우 지진 구조작업 계속…태풍∙폭우 지진 지역 덮쳐

    • ‘끊임없는 개혁’ 제10편: 인민의 획득감

    • ‘끊임없는 개혁’ 제9편: 당의 자가혁신

    • ‘끊임없는 개혁’ 제8편: 강군의 길 Ⅱ

    • ‘끊임없는 개혁’ 제7편: 강군의 길 Ⅰ

    • 건군 90주년 열병식, 90초간 신형 무기 총출동

    • ‘끊임없는 개혁’ 제6편: 녹수청산 지키기

    • ‘끊임없는 개혁’ 제5편: 중화 문화 혈맥 잇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