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8월21일 

“딸아, 기다려!” 중국 쓰촨 실종자 아빠의 애타는 절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2:02, August 21, 2017
“딸아, 기다려!” 중국 쓰촨 실종자 아빠의 애타는 절규
6월 4일, 쓰촨(四川, 사천) 청두(成都, 성도)시에서 왕밍칭(王明淸)이 차를 운전하고 있다. 차 안에는 딸을 찾는 소식이 쓰여진 작은 카드가 놓여져 있다.
next

[인민망 한국어판 8월 21일] 인터넷 예약 택시의 운전기사인 왕밍칭(王明淸•49세)에게는 23년 동안 계속해서 애타게 찾으며 기다리고 있는 한 사람이 있는데, 바로 23년 전 실종된 딸 왕치펑(王啓鳳)이다.

1994년 1월 8일, 왕밍칭 부부가 딸 왕치펑을 데리고 청두(成都, 성도)시 주옌차오(九眼橋) 길가에서 과일을 팔던 중 왕밍칭이 잔돈을 바꾸러 간 사이에 딸 왕치펑을 잃어버리게 되었다. “아침에는 세 식구가 즐겁게 문을 나섰는데, 돌아올 때는 저와 애 엄마뿐이었어요”라고 왕밍칭이 눈물을 흘리며 회상했다. 딸을 잃어버린 후, 왕밍칭 부부는 청두에서 고향인 쓰촨(四川, 사천) 안웨(安嶽)현까지 실종 신고도 해보고, 신문에 실종 보도도 내고, 사방으로 찾아다니며 여기저기 분주히 뛰어다녀도 봤다. “딸을 찾아 다닐 때 제가 비로서 아빠인 것이 실감이 나요”라고 말하던 왕밍칭은 잠시 멈칫하더니 이내 아이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

2014년, 인터넷 예약 택시 운전기사로 일하는 왕밍칭은 사람들이 그를 도와 딸을 찾는다는 소식을 널리 알려주길 바라는 마음에 모든 승객에게 본인이 딸을 찾고 있는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가족을 찾으면서, 99.9%의 사람들 모두가 저를 도와주고, 이것이 저를 더욱 강해지게 해요”라고 그가 말했다. 몇 년 동안, 그가 태웠던 승객들은 1만 명이 넘는다. 이 수많은 승객들 모두가 그의 이야기를 널리 퍼뜨렸을 것이고, 따뜻한 실종자 가족 찾기 릴레이도 이 도시에서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 그는 실종된 지 오래된 딸이 어느 날 본인의 차량에 타 “아빠, 제가 돌아왔어요”라고 말하는 상상을 수없이 했다고 전했다. (번역: 김미연)

원문 출처: 신화사(新華社)

사회 뉴스 더보기


【1】【2】【3】【4】【5】【6】【7】【8】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樊海旭,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1년에 1번 닦는 휴대폰? 휴대폰은 얼마나 더러울까?

    • 광복절 악천후 속 열린 집회 “사드 영원히 필요없다”

    • 서울 시내버스에 위안부 소녀상 설치…일본대사관 앞 지나가

    • 쓰촨 주자이거우 지진 구조작업 계속…태풍∙폭우 지진 지역 덮쳐

    • ‘끊임없는 개혁’ 제10편: 인민의 획득감

    • ‘끊임없는 개혁’ 제9편: 당의 자가혁신

    • ‘끊임없는 개혁’ 제8편: 강군의 길 Ⅱ

    • ‘끊임없는 개혁’ 제7편: 강군의 길 Ⅰ

    • 건군 90주년 열병식, 90초간 신형 무기 총출동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