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9월13일 

‘왕은 사랑한다’ 홍종현 임시완 칼에 맞아…반전 ‘엇갈린 선택’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1:17, September 13, 2017
‘왕은 사랑한다’ 홍종현 임시완 칼에 맞아…반전 ‘엇갈린 선택’

[인민망 한국어판 9월 13일] 끝까지 우정 지킨 홍종현이 끝내 임시완의 칼에 맞았다.

10대 시절 벗으로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걸까? ‘유일무이한 내 편’이었던 임시완-홍종현이 결국 서로를 향해 칼끝을 겨눴다. 그러나 홍종현이 임시완의 칼끝이 다가오는 순간 자신의 칼을 스스로 놓으면서 '벗을 위한' 마지막 선택을 했다. 이에 안방극장은 오열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왕은 사랑한다>에서는 왕원(임시완 분)과 왕린(홍종현 분)의 엇갈린 대립이 그려졌다.

이날 원은 차가운 주검이 된 어머니 원성공주(장영남 분)를 보며 오열했고 처연한 폭주를 시작했다. 아버지 충렬왕(정보석 분)의 사람들이 그리했다는 의심을 거두지 않은 원은 송방영(최종환 분)에게 칼을 겨눴고, 어머니를 밀어내고 아버지의 눈과 귀를 멀게 한 무비(추수현 분)까지 죽였다.

사랑하는 여인 무비를 잃은 송인(오민석 분)의 분노도 치밀어 올랐다. 왕린(홍종현 분)을 새로운 왕으로 추대해 원을 폐위하려는 계략을 실행하기에 이렀다. 오랜 벗 원과 정치적으로 엇갈리고, 연적으로 등을 돌리는 듯 보였던 린은 그 사이 이승휴(엄효섭 분)로부터 충렬왕이 무비의 향에 중독돼 사경을 헤매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마지막 충직을 다할 다짐을 세웠다. “떠날 작정이면 어서 떠나라”라는 이승휴에게 린은 “우리가 떠나면 저하는 혼자 남습니다"라며 "그래서 오늘 밤은 떠날 때가 아닌 것 같습니다"라고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이런 린의 ‘빅픽쳐’를 알길 없는 원은 은산(임윤아 분)에게 "네 마음이 린에게 가는 것 모른척해 주마. 그러니 그 마음 접어라. 그래야 한 가닥 린이 살길이 생긴다"며 엇갈리기 시작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원의 흑화는 한없이 처연했고, 린의 배신은 되돌릴 길이 없는 슬픔이었다.

원은 환관 최세연(김병춘 분)도 불러들여 판부사를 죽인 것이 원성공주가 아니라 무비와 송인의 계략이라는 것을 알게 됐고 "순혈의 왕을 세우기 위해서였다"라는 이유를 듣고 난 뒤엔 분노의 끝을 달리며 폭주하기 시작했다.

역적의 무리를 잡아들여 차가운 핏빛 복수를 마치려는 원의 움직임을 뒤로 산과 린은 분주히 움직였다. 산은 원가 린이 서로 오해하고 있는 부분을 풀고 예전처럼 돌아가길 바라는 마음에 동분서주했지만 이들의 안타까움에 눈물만 더 쏟을 뿐이었다. 산은 린에게 판부사를 죽인 것이 무비와 송인 무리라고 전하며 원을 찾아가 모든 것을 털어놓고 이야기하라며 “두 분은 원래 그런 사이였지 않나”라고 애원했지만 린은 듣지 않았다. 오히려 이 같은 자신의 마음을 원이 이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알 수 없는 속내를 전하며 자신을 찾으려는 원을 뒤로 도망쳤다.

원은 무엇이라도 할 기세로 린을 쫓으며 “숨지 말고 나와!”라고 외쳤다. 같은 시간 린은 어린 시절 원과의 추억을 되새기며 지금의 친구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떠올렸다. 죽임도 불사하겠다는 원과 죽음도 피하지 않겠다는 린의 모습은 더욱 극명하게 대비됐다. 폭주를 시작한 원은 오히려 세상 여린 마음을 가진 인간이 되었고, 린은 단란했던 때를 세상 마지막 기억으로 장식하고자 강해졌다.

칼을 맞댄 두 사람을 뒤로 산이 달려와 제발 멈추라 오열했다. 린이 어떻게 할지, 원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지 너무나 예상이 되었던 산이기에 이 비극을 더 볼 수 없었을 터. 수년의 세월을 눈빛만 보아도 통할 정도로 가까이 지냈던 두 사람이지만 최후의 순간에선 그간의 행적에 행간을 읽지 못했다.

원은 린에게 "이번에는 날 봐주지 않아도 된다. 날 벨 수 있으면 베고, 왕이 되라"며 서늘한 눈빛을 보냈다. 칼집에서 칼을 빼 자신에게 겨누는 린을 보며 원은 더욱 흔들렸다. 하지만 원이 칼을 들고 베려는 순간, 린은 '그런 너를 두고 이젠 떠나야겠다. 미안하다. 나의 벗'이라는 마음의 소리를 남기며, 원의 칼을 온몸으로 받았다. 자신이 하고도 놀란, 차마 린이 이런 선택을 할 줄은 몰랐던 원은 충격에 휩싸였고 모든 걸 지켜본 산은 주체할 수 없는 슬픔에 오열하고 말았다.

벗들의 이대로 엇갈려 버린 ‘빅픽쳐’는 과연 바로잡아질 수 있을까. 처연한 흑화의 길을 가고 있는 원과, 원을 위한 우정으로 자신의 죽음을 선택한 린이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될지 마지막 4회 방송을 앞두고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자신을 순혈의 왕세자로 세우려는 교활한 이들에게 벗어나기 위해, 언제나 '유일무이한 내 편'이었던 벗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진 홍종현의 우정에 시청자들도 안타까운 반응을 쏟아냈다. “임시완도 홍종현도 서로가 서로를 위한다면서 가장 아파할 일만 하고 있다”, “홍종현도 임시완도 너무 슬프다”, “홍종현이 칼을 놓아버리는데 보는 나도 울고 말았네”, "저 시대의 가련한 사람들. 원은 혼자 남아서도 슬픈 인생을 살다 가는데... 역사가 스포네. 그래서 더 슬퍼"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사진 출처: MBC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樊海旭,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中 국방부 “해방군, 보하이만 방공훈련 특정 국가 겨냥한 것 아니다”

    • [고군분투 5년] ‘사통팔달’ 중국 고속철

    • 강남구청 중국인 고용해 성형외과 외국인 바가지 요금 잡는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