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0월11일 

‘사랑의 온도’ 양세종♥서현진 재결합…김재욱 결국 악역 되나?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56, October 11, 2017
‘사랑의 온도’ 양세종♥서현진 재결합…김재욱 결국 악역 되나?

[인민망 한국어판10월 11일] ‘사랑의 온도’ 양세종-서현진 재결합에 김재욱이 슬픔에 빠졌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15-16회에서는 5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오로지 현수(서현진 분)만을 바라보고 그녀의 곁은 한결같이 지켜왔던 정우(김재욱 분)가 슬픔에 빠지게 됐다. 정선(양세종 분)과 현수가 다정하게 데이트 장면을 목격한 후 생각지도 못했던 충격에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정우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김재욱이 그려낸 아픔에 온전히 빠져들었던 1분이었다. 김재욱은 아련한 눈빛으로 빚어낸 가슴 시린 ‘맴찢 엔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우는 5년이라는 시간 동안 속절없이 현수를 향해 흐르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고, 준하(지일주)의 부추김에 우연을 가장한 만남을 위해 현수를 쫓아 여수로 향했다. 겉으로는 평정심을 유지하는 듯했지만 속으로는 영화 같은 만남을 기대하며 홀로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 정우의 표정은 닥쳐올 상황을 전혀 예감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정우에게 가혹한 현실이 다가왔다.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남자와 사랑하는 여자가 서로 마음을 나눴다. 그 가운데에서 정우는 어떠한 선택도 할 수 없었다.

이에 김재욱은 정우의 처연하고 복잡한 내면을 사정없이 흔들리는 눈동자와 미묘하고 섬세한 표정연기로 표현해냈다. 말 한마디 없이도 온몸으로 뿜어내는 슬픔 가득한 분위기는 정우의 혼란스러움을 고스란히 느끼게 만들며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눈물샘을 자극했다.

정우가 현수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면 드러낼수록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은 커져만 가고 있다.

이를 김재욱이 극과 극을 달리는 상반된 모습으로 애잔함에 더욱 불을 지핀다. 김재욱은 정우가 평상시에는 냉기가 느껴질 정도로 이성적인 판단을 내리다가 현수와 연관된 일이라면 감정적으로 변화하는 특성을 리얼하게 표현해내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정선과 현수는 모르는 제대로 엉켜버린 러브라인을 정우만이 눈치챈 가운데 세 사람에게 닥쳐올 폭풍우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방송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특별기획] 19차 당대회 곧 개최!

    • 충칭: 중국 전통의상 입고 추석 기념하는 사람들

    • 김동근 경기도부지사 “한중 5천 년 이웃 사이 더욱 돈독하길”

    • 중국 15개 부위, 자동차용 에탄올 가솔린 보급 추친

    • 대형 다큐멘터리 ‘휘황중국’ 홍보영상

    • 2017 일대일로 미디어 협력 포럼 개막, ‘새로운 협력구도’

    • 피파랭킹 발표…중국 12년 만에 순위 가장 높아!

    • 조선, 안보리 조선 관련 제재안 “전면 반대”

    • 2017년 중국 500대 기업 순위 발표, 창의성 비중 높아져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