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1월20일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주체할 수 없는 감정 연기…‘시후도경’ 열풍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1:35, November 20, 2017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주체할 수 없는 감정 연기…‘시후도경’ 열풍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20일] 배우 박시후가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열연을 펼치며 ‘시후도경’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박시후는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에서 해성어패럴 부사장이자 허당기와 까칠함을 장착한, 재벌 3세 최도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24회 분에서 도경은 지안(신혜선)의 행방을 찾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서 찾아 헤매는가 하면, 혁(이태환)과 같이 있는 지안을 보고 ‘질투의 분노’에 차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극중 도경은 혁이 문자 한 통만 남겨 놓은 채 연락이 닿지 않는 것은 물론 여전히 지안이 집에 돌아가지 않았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이상함을 감지했던 터. 더욱이 혁의 사무실로 전화를 건 도경은 혁이 출장 갔다는 소리에 전화를 끊고는 “이상하네... 출장을 가? 그것도 며칠짜린지 정해지지 않은 출장?”이라고 유비서(이규복)를 향해 의아한 듯 물었다. 이어 유비서에게 “유비 너도 이상하지? 얘 어디 아픈 거 아냐? 다친 거 아냐? 그래서 꼼짝 못 하는 거 아냐?”라고 지안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유비가 심드렁한 태도를 보이자, 도경은 “그럼 왜 지안이를 안 데려오고 지가 가, 가길!”라고 혁을 향한 강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급기야 도경은 유비서가 지안의 핸드폰 위치 추적 결과를 알리자 “어떻게 된 영문인지, 안전한지, 확인해야지. 확인만 하면 돼. 핸드폰으로 위치 보내놔”라며 급히 사무실을 나섰다. 위치 추적 결과 상 마지막 신호가 잡힌 인천 바닷가 근처까지 간 도경은 주변 상인들에게 지안의 사진을 보이며 “혹시 이 사람 본적 있습니까?”라고 물으며 지안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했던 상황. 상인들에게 묻고 물어서 지안이 일하던 곳을 찾아낸 도경은 결국 지안을 알고 있는 한 아주머니를 만나게 됐다.

하지만 도경은 지안이 아까 짐을 챙겨 떠났다는 소식과 김 틀에 김 모양 뜨는 상인들을 보며 “지안이가... 여기서 일을?”라며 적잖이 충격을 받았던 상태. 이후 미친 듯한 속도로 도로를 달리던 도경은 승용차 조수석에 타고 있는 지안의 옆모습을 발견하고는, 혁의 차 앞으로 끼어들었다. 도경의 행동에 놀란 혁이 브레이크를 밟아 차를 세우자, 차에서 내린 도경은 혁의 차 앞으로 빠르게 걸어와 지안 쪽 문을 확 열고는 “서지안! 내려!”라며 질투에 가득 찬 눈빛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박시후는 몰입도 높은, 섬세한 ‘감정 연기’와 대체 불가한 ‘눈빛 연기’로 여성 시청자들의 밤잠을 설치게 만들었다. 지안이 무사히 잘 있다는 혁의 연락을 받고도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지안과 혁이 함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질투심에 가득 차 어쩔 줄 모르는 ‘귀여운 매력’을 폭발시켰던 것.

뿐만 아니라 자신의 생각대로 혁의 차에 지안이 타고 있는 것을 발견한 도경은 물불 가리지 않은 채, 혁의 차 앞으로 끼어들어 지안을 향해 그동안 애써 참아왔던 ‘들끓는 질투심’을 표출해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최도경이라는 캐릭터를 마치 실제 인물처럼 실감 나게 그려내는 박시후의 열정이 ‘시후도경’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아아! 안 돼 이렇게 또 일주일을 기다릴 순 없어! 박시후 오늘 박력 제대로 폭발했다!”, “이렇게 끝나면 어떻게 자나요? 박시후 질투 폭발했네. 나는 설렘 폭발했다!”, “오늘도 박시후 연기력 최고구요, 눈빛 대박이네뇨. 저 눈빛 나한테도 좀...”, “박시후 배우님 연기 너무 잘하세요”, “아~ 박시후 오늘 엄청 설렜다. 완전 대박.” 등 뜨거운 소감을 전했다.

한편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시진핑 주석 방문에 환영 열기로 떠들썩한 비엔티안

    • APEC 최고경영자회의 회의장 탐방

    • 시진핑 주석 베트남 방문, 베트남 국민이 시 주석에게 하고 싶은 말

    • APEC 2017 프레스센터 1분 집중탐방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3부: 협력윈윈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2부: 대국 거버넌스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1부: 애민심

    • 19차 당대회 주제별 언론 브리핑 개최

    • 19기 중공중앙정치국 상무위원 내외신 기자회견 개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