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1월28일 

‘마녀의 법정’ 윤현민, 끝까지 소신 지키는 ‘정의검사’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40, November 28, 2017
‘마녀의 법정’ 윤현민, 끝까지 소신 지키는 ‘정의검사’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28일] 27일(월요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조갑수(전광렬) 체포를 위해 꾸려진 특검팀의 활약과 여진욱(윤현민) 검사의 희생정신 및 신념을 굽히지 않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호강시켰다.

백상호(허성태)가 남진 진짜 비밀 수첩으로 민부장(김여진)을 비롯해 이듬(정려원) 진욱 등 여성아동범죄 전담팀이 조갑수의 범죄를 수사하기 위한 특검으로 발탁됐다. 이들은 총리와 지검장 등 사회 고위층이 갑수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것은 물론 학사비리까지 도모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갑수는 특검팀 내부에 박검사를 매수, 수첩을 훔치며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갑수가 아내 서림의 코마 상태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안 진욱과 이듬은 안회장의 편에 서고 싶어 하는 허변호사(김민서)와 거래했고, 결국 갑수의 목을 옥죄는데 성공했다.

사건의 진실에 한걸음 더 다가간 이듬의 목표는 더욱 뚜렷해졌다. 엄마인 곽영실(이일화) 살인 교사 사건에 대한 죄를 갑수에게 묻는 것. 하지만 가족인 이듬은 해당 사건을 맡을 수 없었고, 민부장은 이를 진욱에게 맡겼다.

진욱이 사건을 맡을 경우 살인 교사에 일조했던 어머니인 재숙을 법정에 세워야 하는 것은 자명한 일이었다. 이듬 역시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진욱의 심경은 무겁기 그지없었다.

이내 진욱은 자신의 신념에 따르기로 결심했고 재숙을 만났다. 아들의 무거운 표정을 읽은 재숙은 "벌 받을 준비가 되어 있다"며 진욱을 위로했고, 진욱은 "미안해, 엄마"라며 숨죽여 오열했다. 유난히 서로를 아끼고 의지해 온 모자의 안타까운 운명은 보는 이들마저 눈물짓게 했다.

그리고 어머니의 희생까지 감내한 진욱의 안타까운 선택은 마지막회에 대한 기대감도 배가시켰다. 진욱은 갑수의 가장 치명적인 사건의 담당 검사로 나설 것을 예고하며 마지막 활약상을 가늠케 했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휘황중국’ 제3부: 조화로운 발전

    • ‘휘황중국’ 제2편: 혁신 파워

    • ‘휘황중국’ 제1편: 꿈의 사업 실현

    • 시진핑 주석 방문에 환영 열기로 떠들썩한 비엔티안

    • APEC 최고경영자회의 회의장 탐방

    • 시진핑 주석 베트남 방문, 베트남 국민이 시 주석에게 하고 싶은 말

    • APEC 2017 프레스센터 1분 집중탐방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3부: 협력윈윈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2부: 대국 거버넌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