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2월12일 

‘저글러스’ 백진희, 최다니엘과 역전된 관계…코믹 케미 발산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2:36, December 12, 2017
‘저글러스’ 백진희, 최다니엘과 역전된 관계…코믹 케미 발산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에서 백진희와 최다니엘이 코믹 케미를 선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 제작 스토리티비)의 3회 분에서는 좌윤이(백진희)와 남치원(최다니엘)이 본격적으로 비서와 보스 관계에서 집주인과 세입자로 관계가 역전된 장면이 담기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술에 취해 인사불성이 된 윤이(백진희)를 얼떨결에 집까지 데려다주게 된 치원이 윤이네 집에 심어진 울창한 은행나무를 슬픈 눈으로 한참을 들여다보는 장면이 담겼던 상황. 이어 “왜 왜 하필”이라는 치원의 말과 함께 윤이네 집 문 앞에 붙여져 있던 ‘2층에 방 있습니다!’라고 쓰인 종이가 바람을 타고 치원의 얼굴에 떨어졌다.

이후 결국 윤이네 낡은 2층 집을 보러 간 치원은 윤이 엄마의 안내에 따라 집을 둘러보며 어딘가 그리움 가득한 눈빛을 드러냈다. 불에 그슬린 자국과 곳곳에 거미줄이 잔뜩 쳐져 있는 흉물스런 집을 둘러보던 치원에게 윤이 엄마는 “우리가 일로 이사 오기 전까지... 한 20년쯤...? 아무도 안 살아서... 집안 꼴이 쫌 숭숭하긴 해요”라고 변명을 늘어놓았던 터. 하지만 치원은 불에 타다만 중학교 참고서를 들춰보며 희미하게 웃어 보이는가 하면, 검게 타죽은 은행나무 가지들을 애잔하게 쳐다보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2층 집에 세입자가 들어온다는 소식을 까마득히 몰랐던 윤이는 휴일 아침부터 시끄러운 공사 소리가 들려오자 그제야 엄마를 통해 세입자가 들어온다는 소식을 들었던 상태. 엄마가 제멋대로 일을 처리한 것에 화가 난 윤이가 자신의 머리를 헝클어 놓던 찰나, 천정에서 시멘트 가루가 떨어졌고, 윤이는 “이 양반이 진짜! 집을 아예 새로 짓나!”라고 화를 내며 2층으로 뛰어 올라갔다.

그리고 잔뜩 화가 난 윤이는 “내가 진짜... 집주인 갑질만큼은 안 하고 싶은데... 이건 도를 넘어도 한참 넘어섰지!”라고 씩씩거린 채 2층 집 철문을 쾅쾅 두드리며 분개했다. 그러나 윤이의 부름에 반응한 듯 문이 열리며 세입자인 치원이 모습을 드러낸 순간 윤이는 입을 다물지 못한 채 놀라고 말았다. 더욱이 치원이 용건이 뭐냐는 듯 윤이를 빤히 바라보던 차에 윤이가 믿을 수 없는 상황에, 자신의 볼을 꼬집으려다 윤치원의 볼을 꼬집고 흔드는 돌발 행동을 벌였다.

치원이 무뚝뚝한 목소리로 “이거 꿈... 아닙니다”라고 말하자, 화들짝 놀란 윤이가 “사... 상무님이 저희 집엘...왜?”라며 의문을 표했고, 이미 윤이의 반응을 예상 한 듯 치원이 “제가 여기 세입자니까요”라고 차분하게 말을 내뱉으며 윤이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충격을 받은 듯한 윤이의 모습과 심드렁한 치원의 극과 극 표정이 담기면서, 회사에서 비서와 보스로 확연한 갑을 관계를 펼치던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역시 드라마는 여주 남주 케미가 있어야... 코믹 케미”, “상무님이 거기서 왜 나와?ㅋㅋㅋ”, “이거 왜케 웃겨요? 재밌어”, “월요일만 기다렸어요! 소소하게 웃을 수 있어서 좋다!”, “코믹하고 재밌어요!!”, “배우들 개연성 넘치는 연기로 넘 웃기네요. 재밌음”, “드라마가 너무 재밌고 사랑스러움, 음모, 출생비밀, 복수 이런 거 없어서 좋아요~악질, 악마 없는 드라마가 너무 좋음”, “최다니엘은 저 집에 왜 들어 간 거야?” 등 소감을 쏟아냈다.

한편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4회분은 오는 12월 12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휘황중국’ 제6편: 개방 중국

    • ‘휘황중국’ 제5편: 공유 ‘샤오캉’

    • ‘휘황중국’ 제4편: 녹색 보금자리

    • ‘휘황중국’ 제3편: 조화로운 발전

    • ‘휘황중국’ 제2편: 혁신 파워

    • ‘휘황중국’ 제1편: 꿈의 사업 실현

    • 시진핑 주석 방문에 환영 열기로 떠들썩한 비엔티안

    • APEC 최고경영자회의 회의장 탐방

    • 시진핑 주석 베트남 방문, 베트남 국민이 시 주석에게 하고 싶은 말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