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2월22일 

‘인생술집’ 최희서, 대종상 방송사고 후일담 언급…감독 먼저 연락와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1:46, December 22, 2017
‘인생술집’ 최희서, 대종상 방송사고 후일담 언급…감독 먼저 연락와

tvN ‘인생술집’에서 배우 최희서가 대종상 방송사고를 언급했다.

지난 21일 밤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충무로의 대세배우 최희서와 민진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영화 '동주'와 '박열'에 연이어 함께 출연한 인연이 있다.

최희서는 올해 6개의 신인상과 1개의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충무로 최고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특히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과 여우주연상을 동시에 수상했는데, 당시 그녀의 긴 수상소감, 제작진의 코멘트가 그대로 생방송에 사운드로 들어간 방송사고 등이 이슈를 모았다.

MC 신동엽은 최희서에게 “소감이 진짜 좀 길었던 건 아느냐”고 솔직하게 물었다. 이에 최희서는 “그렇다. 좀 길었다”라고 인정했다. 최희서는 “사실 전 마지막이고, 이런 무대에 다신 못 오를 거라 생각하고 저란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말해주고 싶어 수상소감을 종이에 적어 준비했다”며 수상소감이 길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MC 김희철은 대종상 방송사고를 언급했다. 특히 당시 제작진이 이준익 감독을 두고 “빡빡이”라고 호칭한 것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었다.

최희서는 “감독님한테 다음날 연락이 왔다. 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논란이 된 게 처음이다 보니, 감독님이 ‘희서야 괜찮니. 너무 신경쓰지마’라고 하셨다. 감독님은 ‘빡빡이란 이름으로 카페라도 차려야겠다’면서 ‘웃기지 않니. 이거 블랙코미디 같다’라며 넘어가자 하시더라”고 이후 이준익 감독과 나눈 대화를 설명했다.

최희서는 이날 “신인여우상은 받을 수도 있겠단 생각에 소감을 준비 해갔다. 여우주연상은 후보에 올랐지만 그냥 그게 전부인 줄 알았다. 여우주연상을 받고 완전 패닉이 왔다. 저처럼 8년동안 무명의 단역배우로 있던 배우가 갑자기 무대 위에서...”라며 다시 한 번 울컥한 감동이 몰려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 출처: tvN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국가보장’ 제1편: 월왕구천검, 운몽수호지진간, 증후을편종

    • [영상] 특집 프로그램 ‘국가보장’ 방영: 중국의 국보 총출동

    • [영상] 시진핑이 한국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환영식

    • [영상] 문재인 대통령 방중…중한 청년들의 양국 관계에 관한 기대

    • 중앙방송국(CCTV) 문재인 한국 대통령 단독 인터뷰

    • [생중계] 난징대학살 희생자 국가추모식

    • ‘휘황중국’ 제6편: 개방 중국

    • ‘휘황중국’ 제5편: 공유 ‘샤오캉’

    • ‘휘황중국’ 제4편: 녹색 보금자리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