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1월16일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오열 연기에서 심쿵 엔딩까지…명품 열연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34, January 16, 2018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오열 연기에서 심쿵 엔딩까지…명품 열연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이준호가 명품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울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 11화에서는 할멈(나문희 분)의 죽음에 울음을 토해내는 이강두(이준호 분)의 모습이 그려져 안방극장을 울렸다. 앞선 방송분에서는 애써 슬픔을 삼키는 연기로 먹먹함을 선사했다면, 이번 회차에서는 명품 오열 연기로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강두는 할멈이 병세 악화로 의식을 잃게 되자 의사들을 향해 "살려내라고! 니들 사람 살리겠다고 공부한 거 아니야? 근데 왜 가만있어! 뭐라도 해보라고"라며 처절하게 울부짖었다. 이후 홀로 병실을 찾아 "사람이 죽으면 제일 예뻤을 때로 돌아간대. 그러니까 걱정 마. 할멈 신랑 할멈한테 완전 뻑 갈 거야. 내가 걱정이지, 할멈한테 완전 반할 까봐", "나 모른 척하면 안 된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할멈의 죽음 앞에 결국 이강두는 와르르 무너졌다. 다리에 힘이 풀린 듯 그대로 주저앉아 뜨거운 울음을 토해냈다. 가족보다 더 진한 정을 나눈 이를 떠나보내는 슬픔을 오롯이 담아낸 이준호의 오열 연기에 시청자들도 눈물을 훔칠 수 밖에 없었다.

절절한 눈물 연기로 초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린 이준호는 극 말미엔 초특급 심쿵 엔딩까지 선사했다.

장례식이 끝난 뒤, 이강두는 홀로 할멈의 상점 안에 남아 흐느껴 울며 가슴에 담아뒀던 슬픔을 터뜨렸다. 그때 하문수(원진아 분)가 상점으로 들어왔고, 이강두는 "쪽 팔리게 좀 하지 말고 제발 가라"며 매몰차게 굴었다. 하지만 굴하지 않자 "난 분명히 가라고 말했다? 지금 안 가면 내가 이 손 안 놓는다?"라며 상남자 면모를 드러내 심쿵을 선사했다.

그동안 하문수에게 모나게 굴며 보는 이의 마음마저 애타게 만들었던 이강두기에,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이번 엔딩 신은 더욱 강렬하게 다가왔다.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이 아픈 과거를 딛고 본격적인 꽃길을 걸을 수 있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출처: JTBC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지린시에 펼쳐진 환상적인 상고대 풍경, 현실판 '나니아'

    • 중국 산시에서 즐기는 겨울철 눈밭 놀이, 판다도 덩달아 신나

    • 2018년 1월 1일 국기게양식 베이징 천안문광장서 거행

    • ‘국가보장’ 제2편: 월왕구천검, 운몽수호지진간, 증후을편종

    • ‘국가보장’ 제1편: 석고, 천리강산도, 각종유채대병

    • [영상] 특집 프로그램 ‘국가보장’ 방영: 중국의 국보 총출동

    • [영상] 시진핑이 한국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환영식

    • [영상] 문재인 대통령 방중…중한 청년들의 양국 관계에 관한 기대

    • 중앙방송국(CCTV) 문재인 한국 대통령 단독 인터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