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4월17일 

“오전에 곤명 구경하고 오후에 중경 샤브샤브 먹고” 운남•귀주•사천•중경 4개 성이 직통 기차로 연결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36, January 29, 2018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9일] 윈난(雲南, 운남), 청두(成都, 성도), 충칭(重慶, 중경) 하면 뭐가 생각나는가?

매혹적인 훠궈(火鍋: 샤브샤브)?

귀여운 판다?

이제 이뿐만 아니다! 25일, 위구이[渝貴: 충칭(重慶, 중경)-구이양(貴陽, 귀양)]철도가 정식 개통,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감에 따라 윈난, 구이저우(贵州, 귀주), 쓰촨(四川, 사천), 충칭 4개 성이 직통 열차로 연결된 것이다. 이제 단 4~6시간이면, 훠궈를 먹고, 쿤밍(昆明, 곤명)을 구경하고, 판다를 구경하는 것들을 모두 할 수 있게 되었다.

알려진 바로는 위구이철도가 국철(國鐵) 1급에 해당하며, 여행객 열차는 시속 200km로 운행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한다. 또한, 새로 건설된 교량이 209개에 달하고, 총 115개의 복선 터널이 있어 교량과 터널의 비율이 75.38%라고 한다. 충칭-구이양의 철도 여행시간은 이전의 10시간에서 2시간 20분으로 단축되었고, 쿤밍-청두의 소요시간은 이전의 20시간에서 6시간 30분 정도로 단축되었다. 즉 충칭에서 훠궈를 먹고, 천부지국(天府之國)이라 불리는 청두를 구경하고, 쿤밍의 풍경을 감상하는 것이 직통열차를 통해 가능해진 것이다.

충칭 서역(西站)은 위구이 철도의 출발점이며, 철도 위주로 장거리 버스, 시내버스, 레일 등 다양한 교통방식이 하나로 집중된 종합 교통 허브로 거듭날 것이다. 또한, 준공 후 서남(西南)지역의 가장 큰 여객 운송 허브 시스템이 될 것이다. 25일, 동시에 투입되며 구이양, 쿤밍 등 방향으로 가는 열차가 운행된다.

위구이[渝貴: 충칭(重慶, 중경)-구이양(貴陽, 귀양)]철도의 출발점인 충칭 서역(西站)

충칭(重慶, 중경) 서역(西站)

위구이 철도 개통, 운행 후에는 후쿤[滬昆: 상하이(上海)-쿤밍]철도, 시청[西成: 시안(西安)-청두]철도, 구이광[貴廣: 구이양-광저우(廣州)]철도, 윈구이[雲桂: 윈난-광시(廣西)]철도 등 많은 고속철도가 운행될 예정이며, 서남(西南), 서북(西北), 화남(華南), 화동(華東) 등 지역 간의 시공간 거리가 대폭 단축될 것이다. 이는 중국의 고속철도 네트워크 효과가 더욱 명확해진다는 것이며, 창싼자오(長三角, 창장삼각주), 징진지[京津冀: 베이징(北京, 북경)-톈진(天津, 천진)-허베이(河北, 하북)], 주싼쟈오(珠三角, 주장삼각주) 지역의 더 강한 경제 파급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서남과 동(東), 중(中), 서부도시 간 원활하고 빠른 승객, 물류, 정보, 자금의 이동을 촉진할 것이며, 경제보완과 융합발전을 실현할 것이다. (번역: 이세현)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사회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인민망 기자와 둘러보는 보아오: 시구 속 풍경 생각나는 ‘천국의 마을’

    • [영상] 인민망 기자와 함께 둘러보는 보아오 아시아포럼 프레스센터

    • 보아오 아시아포럼 준비 끝, 아시아의 힘을 보여주겠다

    • 보아오 아시아포럼 2018년 연차회의 내외신 언론브리핑 개최

    • 中 청명절: 줄 잇는 성묘객 행렬, 스마트 교통관리 시스템으로 교통체증 잡는다

    • [동영상] 조선반도 정세: 김정은의 방중, 다수가 긍정적 시각으로 보다

    •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 “평창대회 못지 않은 대회로 만들 것”

    • 당신이 무심코 흘려보내는 1분, 중국에선 어떤 일이 일어날까?

    • 리커창 국무원 총리 기자회견 참석, 내외신 기자들 질문에 답변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