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2월07일 

동방 ‘제1관’…베일에 싸인 경호부대 공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6:05, February 07, 2018
동방 ‘제1관’…베일에 싸인 경호부대 공개
(사진 출처: CNR.CN)

[인민망 한국어판 2월 7일] 국빈(國賓)은 국가를 방문한 외빈 중 귀한 손님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국가원수와 정부 수뇌를 국빈으로 일컫는다. ‘동방제1관(東方第壹館)’이라 불리는 댜오위타이국빈관(釣魚臺國賓館) 문 앞에는 국빈을 향한 중국 국가와 군인의 형상이 나타나 있다. 두말할 것 없이 그들은 매우 영예롭고 신성한 사명을 띠고 있다.

댜오위타이국빈관의 ‘국빈용사(國賓衛士)’들이 공개된다. 모두 베일에 싸인 이야기다.

매년 무장경찰 지대(支隊)에서는 약 1,000명의 병사들 가운데 40여 명의 정치적 조건에 부합하고, 군사적 행동 규범에 부합하고, 신체 조건에 부합한 병사들을 경비대로 선발한다.

까다로운 선발 과정을 통과한 40여 명의 병사는 다시 제식, 집총제식, 군예절 등의 선발과정을 통해 12명만이 남게 된다.

분열임무를 담당하기 위해서 그들은 평일에도 엄격하고 힘겨운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출처: CNR.CN)

그들은 혹독한 훈련 외에도 댜오위타이 호위 등을 위해 800개에 달하는 차량 번호를 외워야 하고 20종류의 서류 및 100여 개국의 국기 및 대사 코드도 외워야 한다.

또한 그들은 하루에 똑같은 집총제식 훈련을 수천수만 끊임없이 실시하고 있다.

그들은 타국 국가원수들의 중국 방문 시 각종 분열행사에 참가하며 댜오위타이 국빈관 일상 호위, 중앙 지도자 및 외빈들이 묵는 건물 앞 호위를 담당하기도 한다.

1999년 7월 중국 무장경찰 본부에서 ‘국빈용사반’ 칭호를 수여했다.

(사진 출처: WJ.81.CN)

30년 동안 탸오위타이 경비대는 600여 명의 국가원수와 2,700여 명에 달하는 외빈들에게 분열임무를 실시했다. (번역: 은진호, 이세현)

원문 출처: 중국군망(中國軍網)

군사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吴三叶,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 인민망 네티즌들에게 새해 인사

    • 정세균 국회의장 인민망 네티즌들에게 새해 인사

    • 최문순 강원도지사 인민망 네티즌들에게 새해 인사

    • 우주 비행사들의 귀한 영상 공개(1): 일생을 비행과 함께 하다

    • 남아프리카에서 개최된 '무술 대회', 해외로 전파되는 중국 문화

    • 인민일보 기사를 통해 본 ‘과거의 오늘’…‘호구등기조례’ 출범

    • 中 고대 ‘여자 절친’끼리 어떻게 신년인사를 썼을까?

    • 지린시에 펼쳐진 환상적인 상고대 풍경, 현실판 '나니아'

    • 중국 산시에서 즐기는 겨울철 눈밭 놀이, 판다도 덩달아 신나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