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2월23일 

‘리턴’ 비밀 간직한 박진희의 수상한 행보…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07, February 23, 2018
‘리턴’ 비밀 간직한 박진희의 수상한 행보…

지난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return)’ 17회, 18회의 시청률이 각각 13.6%와 18.2%로 조사되며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새롭게 합류한 박진희가 뭔가를 숨기는 듯한 행보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는 데 성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자혜(박진희 분)가 정체를 궁금하게 만드는 비밀스러운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가장 먼저 최자혜는 김학범(봉태규 분)의 폐별장에서 죽은 김병기(김형묵 분)가 묻혀 있는 땅을 파낸 의문의 남자에게서 김병기의 휴대 전화를 넘겨받는 모습으로 호기심을 드리웠다. 이후 오태석(신성록 분) 사무실을 방문한 최자혜는 당황해하는 오태석을 향해 여유로운 웃음과 함께 데메테르 직인이 찍힌 서류봉투를 보여줬다. 내용물을 꺼내 읽으며 창백해진 오태석은 최자혜가 떠난 후 김학범에게 전화를 걸어 죽은 김병기가 20억을 지불하라는 내용 증명을 최자혜를 시켜 보내왔다고 믿을 수 없어 했다. 그리고는 최자혜가 누구인지 의구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후 오태석은 인천 해마 랜드 매점 앞으로 20억을 들고 나오라는, 죽은 김병기의 문자를 받고 두려워하던 끝에 해마 랜드로 향했다. 컴컴하고 인적이 없는 현장에 도착한 오태석은 순간 느껴지는 기척에 놀라 뛰어가던 중 최자혜로 보이는 사람을 발견하고는 정신없이 뒤쫓았다. 그때 해마 횟집에서 벨 소리가 들렸고, 최자혜가 있다는 생각에 그곳으로 들어간 오태석은 전직 형사였던 안학수(손종학 분)의 사체와 뒤엉킨 채 외마디 비명을 질렀다. 이어 현장 수사에 나섰던 독고영(이진욱 분) 역시 오태석을 발견, 긴급 체포를 하고 돌아가던 중 자신의 사이드미러에 비친 최자혜의 모습을 보게 됐다.

결국 현행범으로 체포된 오태석은 최자혜를 변호사 접견실로 부른 후 최자혜의 의도를 캐내기 위해 서늘한 질문을 이어갔다. 하지만 최자혜는 오히려 미소를 지은 채 “그 얘길 왜 당신한테 해야 하죠? 정식으로 수임을 하시던지 아님, 형사들한테 얘기하시죠. 아, 김병기 씨가 전해 달라더군요, 자신을 좀, 제발 찾아 달라고”라고 전해 오태석의 분노를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독고영은 최자혜가 김정수(오대환 분)의 동생 김수현 재판에서 좌배석 판사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충격을 받았다. 최자혜는 자신을 찾아온 독고영에게 재판 결과가 마음에 안 들어서 판사를 그만뒀다고 전했고, 독고영은 대명병원에서 도난당한 4병의 로쿠로니움 중 남은 2병을 언급하며, 자신과 최자혜를 비롯해 10년 전 사건의 연관자들이 모두 얽혀 있는 게 찜찜하다고 우려를 내비쳤다. 그러자 최자혜가 “그 주장대로라면... 궁금한 거. 김정수가 가장 죽이고 싶어 할 인물이 김학범, 서준희, 오태석, 강인호여야 맞는 거 아닌가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나도 그게 막혀요. 의도가 뭔지? 그걸 모르겠다는 거지”라고 답답함을 드러내는 독고영의 모습과 함께 의미를 알 수 없는 표정을 짓고 있는 최자혜의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회가 거듭될수록 김수현 사건과 연결된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남과 동시에 최자혜의 알 수 없는 행보가 부각되면서 의문을 가중시키고 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박진희의 정체는 과연 뭘까요? 너무 충격적인 장면이 많아서 궁금증이 폭발합니다”, “최자혜와 만나고 있는 남자는 누굴까요. 최자혜는 어떻게 죽은 김병기와 연락을 하고 있는 걸까요?”, “오늘 최자혜의 행동을 보니 정말 리턴이 탄탄하게 잘 만들어진 거 같아요. 파고들 틈이 없이 탄탄하게 스토리가 되어 있네요”, “10년 전 사람들이 다 모여 있다는 이진욱의 말이 뇌리를 떠나지 않네요. 아 다음 주까지 어떻게 기다려요! 왜 이번 주는 방송이 한 번입니까?”라고 소감을 내놨다.

한편 ‘리턴’ 19, 20회분은 오는 28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추억의 설 이야기] 중국 길거리로 돌아온 ‘솜사탕+설탕 인형’

    • 박원순 서울시장 “사람 중심의 사람 특별시로 만들겠다”

    • [핫이슈] 선수들이 평가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 평창 동계올림픽: 조선 응원단 한국 도착, 韓 측 환영만찬 준비

    • ‘연화 새해맞이’ 전통 연화 전시회 개최, 중국 새해 분위기 물씬

    • 최문순 강원도지사: 평창 동계올림픽 중국 친구들 환영한다

    • 박원순 서울시장 인민망 네티즌들에게 새해 인사

    •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 인민망 네티즌들에게 새해 인사

    • 정세균 국회의장 인민망 네티즌들에게 새해 인사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