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2월28일 

‘키스 먼저 할까요’ 19금 어른 멜로, 도발+야릇+눈물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22, February 28, 2018
‘키스 먼저 할까요’ 19금 어른 멜로, 도발+야릇+눈물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7~8회는 19금 리얼 어른 멜로와 눈물을 자아내는 명장면으로 시작됐다.

방송 시작 후 처음으로 과감하고 도발적인 장면으로 ‘19금’ 설정이 됐지만, 야하다기보다 눈물이 또르르 떨어지게 만들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키스 먼저 할까요’만의 멜로 감성이 시청자의 심장을 두드린 것이다.

손무한(감우성 분)과 안순진(김선아 분)은 술기운에 함께 모텔로 향했다. 야릇한 분위기가 감돌았고, 금방이라도 입술이 닿을 만큼 서로에게 가까워졌다. 하지만 손무한은 “내가 (키스)하면 당신이 오늘도 기억을 지울 것 같아서”라며 행동을 멈췄다. 결국 손무한과 안순진은 대화를 나누며 하룻밤을 보냈다. 그만큼 두 사람의 감정적 거리는 더욱 가까워졌다.

한편 손무한 딸 손이든(정다빈 분)은 차량탈취범으로 붙잡혀 경찰서에 갇혔다. 아직 미성년자인 손이든을 위해 결국 아빠인 손무한이 경찰서로 왔다. 하지만 손무한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여전히 딸에게 거리를 두려 했다. 애써 차가운 척 돌아선 손무한은 딸이 택시를 타자, 멀리서 애틋하게 바라보며 차 번호판을 외웠다. 과연 손무한 손이든 부녀에게 어떤 비밀이 있는지 궁금증이 솟았다.

결과적으로 천방지축 손이든으로 인해 안순진은 손무한이 자신의 윗집인 501호에 살고 있음을 알게 됐다. 안순진은 그간 501호를 향해 쏟아냈던 말들, 손무한의 말을 오해하고 했던 행동들을 떠올렸다. 민망해진 안순진은 도망치듯 집으로 돌아왔지만 여전히 쉽게 잠들지 못했다. 그때 위층 손무한에게서 “자러 올래요”라는 전화가 왔다. 그렇게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누웠다.

이어 방송 말미 또 하나의 에필로그가 공개됐다. 6년 전 손무한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안순진을 발견, 병원으로 데려갔다. 병원으로 향하는 길 손무한은 안순진에게 귓속말을 했다. 눈을 뜬 안순진은 손무한에게 “당신 탓 아니에요”라고 했다. 손무한은 무너질 듯한 표정으로 돌아섰다.

이날 방송은 처음으로 19금으로 방송됐다. 어른들의 멜로인 만큼 야릇한 상황들이 있었던 것. 하지만 7~8회가 끝난 후 시청자 가슴에 더 깊이 남은 것은 아련하고 뭉클한 감성이었다. 두 남녀의 감정적 거리가 서서히 가까워지는 것, 딸에게 진심을 드러내지 못하는 손무한의 아픔, 6년 전 손무한과 안순진의 가슴 시렸던 상황까지. 눈물을 흘리게 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영화 ‘대단하다, 나의 조국’ 3월 2일 개봉 예정…예고편 공개!

    • 중국 전역에 퍼진 ‘엄마 손 잡고…’ 캠페인, 스타들도 참여…

    • [추억의 설 이야기] 중국 길거리로 돌아온 ‘솜사탕+설탕 인형’

    • 박원순 서울시장 “사람 중심의 사람 특별시로 만들겠다”

    • [핫이슈] 선수들이 평가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 평창 동계올림픽: 조선 응원단 한국 도착, 韓 측 환영만찬 준비

    • ‘연화 새해맞이’ 전통 연화 전시회 개최, 중국 새해 분위기 물씬

    • 최문순 강원도지사: 평창 동계올림픽 중국 친구들 환영한다

    • 박원순 서울시장 인민망 네티즌들에게 새해 인사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