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5월10일 

‘나의 아저씨’ 이선균이 버티는 이유…끝내 이선균 떠난 이지은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1:50, May 10, 2018
‘나의 아저씨’ 이선균이 버티는 이유…끝내 이선균 떠난 이지은

지난 9일,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13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5.6%, 최고 6.9%를 기록, 케이블-종편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남녀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3.3% 최고 4.2%를 나타내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나의 아저씨'는 전 연령대에서 케이블-종편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세대와 성별을 모두 아우르는 드라마임을 입증했다.(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상훈(박호산)과 기훈(송새벽)은 윤희(이지아)의 외도를 알게 됐다. 형제임에도 불구하고 몹시 다른 성격을 가진 두 사람은 정반대의 반응을 보였다. 상훈은 “제수씨가 용서해 달라고 하면 용서해 주는 거야”라며 윤희를 달래라고 했지만, 기훈은 “형이 죄지었어? 왜 달래? 헤어져”라며 길길이 뛰었다.

당사자보다 더 화가 난 것처럼 분개하는 기훈에 “니가 나보다 더 괴로워? 넌 내가 다 둘러엎고 깽판을 쳐야 속이 시원하지?”라며 화를 낸 동훈. 그런데 기훈은 망설이지 않고 “어”라고 답하며, “그렇게라도 형이 실컷 울었으면 좋겠어”라고 했다. 속을 내보이지 못하고 꾹꾹 눌러 담는 동훈이 안타까웠기 때문일 터. 극과 극의 모습이었지만 알고 보면 모두 동훈에 대한 진한 우애가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도청을 통해 삼형제의 대화를 듣고 있던 지안은 동훈에게 ‘내일 인터뷰 잘하세요’라더니, 곧이어 ‘아무것도 아니에요’라고 문자를 보냈다. 그리고 이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동훈은 답장 대신 “고맙다”라고 혼잣말을 했다. 기훈은 “그럼 들리냐. 문자해. 고맙다고”라며 핀잔을 줬지만, 결국 동훈은 답장하지 못했다.

동이 터오는 새벽녘, 지친 얼굴로 형제들과 나란히 골목길을 걷던 동훈은 “죽고 싶은 와중에, 죽지 마라, 당신 괜찮은 사람이다, 파이팅해라. 그렇게 응원해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 숨이 쉬어져”라고 했다. 인간 이지안이 얼마나 동훈에게 의지가 되는 존재인지 느껴지는 말이었다.

하지만 그의 진심에 대해 “어떻게 볼지 뻔히 알기에 말할 수 없다”는 동훈. 그러자 기훈은 “그렇다고 고맙다는 말도 못해? 죽지 않고 버티게 해 주는데, 고맙다는 말도 못해? 해. 해도 돼. 그 정도는”라고 했고, 동훈은 조금은 가뿐해진 목소리로 입을 열었다. “고맙다. 옆에 있어 줘서.” 지안에게는 직접 전할 수 없는, 그러나 도청을 통해 지안에게 전해져 더 가슴 아픈 진심이었다.

다음 날, 동훈은 상무를 향한 마지막 고비 위에 섰다. 인사위원회를 마주한 동훈에게 윤상무(정재성)는 또다시 ‘파견직 이지안’ 카드를 꺼내 들었다. “살인 전과 있는 앱니다. 사람을 죽였다고요!”라는 윤상무의 말은 회의실을 뒤흔들었다. 동훈은 누구라도 그럴 수 있는 상황이었고, 정당방위로 무죄 판결 받았다고 말하며 “이런 일 당하지 말라고, 전과조회에도 잡히지 않게, 어떻게든 법이 그 아이를 보호해 주려고 하는데, 왜 그 보호망까지 뚫어가며 한 인간의 과거를 붙들고 늘어지느냐”고 반박했다.

이처럼 상무 결과를 의식하지 않고 지안을 두둔하는 동훈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역시 박동훈”이라는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이날 방송의 말미 백팩 하나만을 맨 채 집을 나선 지안은 출근하지 않았다. 도준영(김영민) 대표가 지안을 찾아와 회사를 떠나라고 협박했고, 친구이자 조력자인 기범(안승균)은 경찰에 쫓기게 된 것으로 보아 결국 지안은 동훈의 곁을 떠나기로 결심한 것으로 예상되는 바. 지안이 없는 사무실, 동훈의 책상 서랍에 덩그러니 남겨진 ‘슬리퍼’가 더욱더 애잔하게 보였던 이유였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드라마가 무거우면서도 너무 재밌다”, “아이유 울 때 같이 울었다”, “이선균 진심 너무 짠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늘(10일) 밤 9시 30분 14회 방송.

사진 출처: MBC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불후의 마르크스

    • [아찔] 충칭 시내 건물숲 지나는 케이블카, 관광명물 역할 톡톡히 한다

    • [CCTV 생중계] 조선-한국 제3차 정상회담

    • [영상] 자금성 보수에 사용된 고법 특별제작 금전•금박

    • 인민망 기자와 둘러보는 보아오: 시구 속 풍경 생각나는 ‘천국의 마을’

    • [영상] 인민망 기자와 함께 둘러보는 보아오 아시아포럼 프레스센터

    • 보아오 아시아포럼 준비 끝, 아시아의 힘을 보여주겠다

    • 보아오 아시아포럼 2018년 연차회의 내외신 언론브리핑 개최

    • 中 청명절: 줄 잇는 성묘객 행렬, 스마트 교통관리 시스템으로 교통체증 잡는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