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7월16일 

중국 진출 한국 기업 3분기 시황•매출 전망 ‘맑음’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6:19, July 16, 2018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올 2분기 시황, 매출 경기실사지수(BSI)가 통계 집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3분기 전망 BSI도 100을 웃돌면서 긍정적 기대가 우세했다. 한•중 관계 복원 기대에 따라 중국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 사업도 회복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 산업연구원이 중국에 진출한 7개 업종 216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3분기 전망 BSI는 시황 115, 매출 125를 기록했다.

업종별 매출 전망 BSI는 제조업 전체가 125로 2분기 연속 100 이상을 기록한 가운데, 섬유의류(94)를 제외한 전 산업이 100을 웃돌았다. 유통업도 143으로 전분기보다 소폭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134)이 전분기와 동일한 가운데, 중소기업(123)은 전 분기 대비 소폭 하락했다.

BSI는 경영실적, 판매, 비용, 경영환경, 애로요인 등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0~200 사이 값으로 산출한다.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고, 100 미만이면 반대를 의미한다.

2분기 현황 BSI는 시황(100)과 매출(116)이 모두 100 이상을 기록하면서 통계 집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지판매(113)는 2분기 만에 100을 웃돌고, 설비투자(112)도 100을 넘어섰다.

업종별 매출 현황 BSI는 제조업이 123을 기록한 가운데 화학(140), 자동차(139), 전기전자(133) 등이 크게 상승했다. 대기업(134)과 중소기업(112)도 모두 100 이상으로 나타났다.

중국 현지 진출 기업은 경영애로 사항으로 경쟁 심화(18.1%), 인력•인건비(16.7%), 현지 수요 부진(16.2%) 등을 꼽았다.

한•중 관계 악화에 따른 영향은 전체 기업의 58%가 체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3분기 연속 하락해 영향이 점차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번 조사는 중•미 무역분쟁이 본격화되기 이전인 6월에 진행되어 이에 따른 영향은 반영되지 않았다.

원문 출처: 전자신문(양종석 기자)

중한교류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淸明상하도 3.0’ 첨단기술예술전시회 개최…과학기술과 문화의 만남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장세정 중앙일보 논설위원편]

    • 시진핑, 중•아랍 협력 포럼 제8차 부장급 회의 참석해 연설 발표

    • [월드컵의 이색 먹거리] 10만 마리 中 샤오룽샤 모스크바로 출정!

    • 양혁재 메드렉스병원장 “통증 없는 치료로 환자 만족도 높일 것”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한국 유명 모델 겸 MC 유라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서수빈 이화여대 중문학과 재학생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승호 메드렉스병원 원장편]

    • [인민일보 창간 70주년] 당의 대변자, 인민의 친구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중한교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