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7월31일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한 대전' 불붙었다…샤오미•오포 등 가세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3:33, July 30, 2018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한 대전' 불붙었다…샤오미•오포 등 가세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블폰 컨셉 영상>

중국과 한국 스마트폰 기업이 '혁신 아이콘'으로 떠오른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서 격돌한다.

한국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를 사실상 공식화한 가운데 중국 업체들도 잇따라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중국 화웨이에 이어 샤오미와 오포도 폴더블 스마트폰 프로젝트를 가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스마트폰 혁신 기업 왕좌를 놓고 한국과 중국 기업의 자존심 싸움이 뜨거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 샤오미와 오포가 폴더블 스마트폰 개발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이들 기업은 폴더블 패널 제조사를 비롯해 폴더블 관련 국내외 재료•부품 공급사와 잇달아 협력을 꾀하고 있다. 양사 모두 내년 출시를 목표로 삼았다.

폴더블 스마트폰 구현 방식도 기업마다 조금씩 다른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패널을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을 택한 반면에 샤오미는 아웃폴딩 방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패널 크기를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 아웃폴딩 방식 스마트폰이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오포가 추진하는 폴더블폰 개발 프로젝트는 자세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폴더블폰 핵심 부품인 디스플레이에서도 중•한 대결이 예상된다.

화웨이가 중국 BOE로부터 폴더블 패널을 수급하기로 했다. 샤오미와 오포도 중국 패널사와 손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BOE와 비전옥스가 공급사로 거론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와도 공급을 타진하고 있다.

중국과 한국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가 일제히 폴더블폰 개발에 나선 이유는 제품을 가장 먼저 발표하게 되면 혁신 기업으로서 제품 이미지를 선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제조사들은 가장 먼저 폴더블폰을 세계 시장에 선보이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이들은 그동안 삼성전자와 애플의 스마트폰 디자인 및 기능을 학습하며 성장했다. 이제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제품을 먼저 선보여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퍼스트 무버' 전략에 팔을 걷었다. 그동안 혁신 경쟁 구도가 '삼성 vs 애플'이었다면 앞으로 '삼성 vs 중국'으로 이미지를 바꾸겠다는 것이다.

샤오미의 경우 제품 발표 후 곧바로 양산에 돌입할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 기획•개발 기간이 경쟁사보다 짧아 제품 완성도가 뒤떨어질 수 있다. 그렇지만 우선 중국 내수 시장에서 합리 가격으로 점유율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화웨이는 삼성전자보다 먼저 폴더블폰을 세계 시장에 선보이는 게 목표다. 당장 양산 준비보다는 최대한 완성도를 높인 제품을 발표, '세계 최초' 타이틀을 거머쥐겠다는 의도다.

반면에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완성도를 높이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 폴더블에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을 최대한 반영하고 패널 내구성을 극대화하는 등 신중을 거듭하고 있다. 세계 첫 제품 발표는 물론 양산까지 모두 준비하고 있다.

한국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브랜드 이미지 때문에 제품 출시 후 품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돌다리를 두들길 수밖에 없다”면서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신중을 기하다가 개발이 계속 지연됐지만 중국의 추격으로 자칫 세계 최초 타이틀을 넘겨주는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내년에 중국과 한국 간 폴더블폰 대전이 시작되면 시장에서 어떤 가격대로 공급될 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200만원대, 중국이 100만원대 초반에 공급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른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초프리미엄 제품으로 승부를 거는 데 비해 중국 제조사는 현지 내수 시장을 우선 겨냥, 가격 진입 장벽을 낮춘 프리미엄 제품으로 공략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워낙 가격대가 있는 제품이어서 소비자 반응에 따라 폴더블폰 시장이 빠르게 변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중 폴더블 스마트폰 개발 현황

원문 출처: 전자신문(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중국기업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화성에서 '비밀의 호수' 발견돼…지름 20㎞에 수심은 1m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강정애 숙명여자대학교 총장편]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베이징 방문에 열광하는 중국 축구팬

    • 르완다대학교 공자학원 등록 학생만 4900명

    • 나뭇가지 끝에 매달려 자는 귀여운 야생 새끼 판다

    • ‘淸明상하도 3.0’ 첨단기술예술전시회 개최…과학기술과 문화의 만남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장세정 중앙일보 논설위원편]

    • 시진핑, 중•아랍 협력 포럼 제8차 부장급 회의 참석해 연설 발표

    • [월드컵의 이색 먹거리] 10만 마리 中 샤오룽샤 모스크바로 출정!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중국기업 소식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