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8월17일 

中 대학, '빅데이터 AI 전공' 신설 열풍

산업 지형도에 따라 대학교 전공 ‘신설 신청 혹은 폐지'
의상 상품 디자인 분야는 경쟁 과열로 전공 폐지 속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2:23, August 17, 2018
中 대학, '빅데이터 AI 전공' 신설 열풍
최근 중국 교육부가 전국 대학교로부터 접수받은 전공 신설∙폐지 신청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 (교육부 홈페이지 화면캡처)

중국 정부가 신기술 미래 산업 육성에 주력함에 따라 대학에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의 전공이 뜨고 있다.

최근 중국 교육부가 공개한 전국 대학들의 전공 신설∙폐지 신청 현황에 따르면 올해 ‘전공 신설’을 신청한 건수는 총 2542건에 달했으며 그중 신청 건수가 가장 많은 전공 6개 중 5개가 신산업 관련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 정부 전략 및 정책 따라… 빅데이터 AI 관련 전공 신설 신청 건수 가장 많아

인터넷 포털 매체인 시나는 올해 가장 많은 대학들이 신설을 신청한 전공은 ‘데이터과학 및 빅데이터기술학’으로, 해당 전공을 신청한 대학교 수는 220개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교육부는 “데이터 산업이 ‘국가전략 신흥 산업’인 만큼 많은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인재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자 관련 교육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중국 국가 전략 산업 중 하나인 스마트 관련 전공도 인기를 끌었다.

교육부는 “대학들이 국가 전략 및 지역경제 사회 발전에 따라 관련 전공을 신설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차세대 인공지능 산업 발전을 위한 3개년(2018~2020년) 계획안(促進新壹代人工智能產業發展三年行動計劃)’을 발표, 관련 산업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중국 전국 100여 개가 넘는 대학이 ‘로봇 엔지니어’, ‘스마트 엔지니어’, ‘스마트 과학 및 기술’, ‘인공지능’ 등 전공 신설을 신청했다.

시나는 “상위 6개 전공 중 ‘스마트’ 단어가 들어가는 전공이 3개에 달했다”며 “로봇 엔지니어 전공은 2위를, 스마트 과학 및 기술은 3위, 스마트 엔지니어는 4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언론매체 제몐은 “올해 특히 인공지능 관련 전공 신청 수가 늘었다”며 베이징 소재 대학교를 예를 들어 설명했다. 제몐에 따르면 베이징이공대학(北京理工大學)은 ‘인공지능’, ‘인공지능과 로봇’, ‘스마트 엔지니어’ 등 전공의 신설을 신청했다. 베이징교통대학(北京交通大學)은 ‘인공지능’을, 베이징건축대학(北京建築大學)과 중국광업대학(中國礦業大學)은 ‘로봇 엔지니어’ 전공 신설을 신청했다.

뿐만 아니라 ‘건강중국(健康中國)’ 등 실버 산업 관련 전공 신설 신청 건수도 많았다.

펑황왕은 “지난 2016년 국무원이 발표한 ‘건강중국 2030 기획안(健康中國2030規劃綱要)’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며 “정부가 2020년까지 건강 서비스 산업 규모를 8조 위안(약 1308조 800억 원) 이상으로 육성하겠다고 목표를 제시한 만큼 교육과 산업 역시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밖에 ‘농촌발전’, ‘사이버안보’, ‘소수 외국어’ 등 전공 신청 건수도 많았다.

◆ 의상 및 상품 디자인, 사회보장행정 등 전공 폐지 신청 잇따라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전공 폐지’를 신청한 건수는 총 426건이다. 펑황왕은 “전공 신청의 경우 인공지능 등 몇몇 분야에 집중돼 있는 반면, 폐지는 다양한 분야로 분산돼 있다”고 설명했다.

폐지 신청이 가장 많았던 전공은 ‘의상디자인’으로 중국 전국 17개 대학이 폐지를 신청했다. ‘교육테크닉’, ‘정보 및 컴퓨터 과학’ ‘정보 관리 및 시스템’, ‘상품디자인’ 등 전공 폐지를 신청한 학교도 10개 이상에 달했다.

이 밖에 ‘사회보장행정’, ‘산업디자인’, ‘편집 출판’, ‘순수 및 응용수학’ 등에 대한 전공 폐지 신청 건도 많았다.

시나는 “올해 신설한 전공을 다음 해 폐지하는 경우가 많다”며 “전공 자체의 미래 발전 가능성 등을 고려하지 않고 유행에 따라 신설 및 폐지하는 행위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매체는 “지난 몇 년 의상디자인이 인기를 끌자 관련 전공이 우후죽순 생겨나면서 경쟁력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산시(山西)성 소재 대학교 중 232개 전공이 올해 신입생 모집에 실패했다. 그중 97개는 신입생 모집 중단, 85개는 전공 폐지, 77개는 구식화로 인한 폐지, 31개는 학교 운영방침에 따른 중단 등을 원인으로 신입생 ‘제로’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뿐만 아니라 제몐은 “교육부는 5년 연속 신입생 입학 ‘제로’인 전공에 대해 폐지를 요구한다”며 “하지만 이러한 전공의 경우 5년이 되기 전에 대학 자체적으로 폐지시킨다”고 설명했다.

원문 출처: 뉴스핌(이미래 기자)

교육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 화남지역 재롱둥이 새끼 판다 '룽짜이', 생후 30일 신체검사 실시

    • 中 쑤저우시, ‘청렴 문화’ 염원담은 영상 화제

    • 우산현 샤오산샤 탐방, 천혜 자연환경 관광명소로 급부상

    • 이보다 시원할 순 없다! 무더위를 피하는 동물들의 피서법

    •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연삼흠 회장 “경제 산업 패러다임 바뀔 것”

    • 국경 지키는 중국 공안 대원들! 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 화성에서 '비밀의 호수' 발견돼…지름 20㎞에 수심은 1m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강정애 숙명여자대학교 총장편]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교육·유학>>교육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