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8월22일 

한국산 맥주 中서 ‘선전’ 소주 막걸리 '주춤' …주요 소비층 따라 갈려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18, August 22, 2018
한국산 맥주 中서 ‘선전’ 소주 막걸리 '주춤' …주요 소비층 따라 갈려
인천서 치맥파티 즐기는 중국 관광객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산 맥주의 대중국 수출이 급증하면서 중국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주료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반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다른 주류는 전체적으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대조를 이뤘다.

2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對)중국 맥주 수출액은 5천 22만 달러로, 전년 2천 399만 달러의 2배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맥주 수출량도 3천 161만ℓ에서 6천 503만ℓ로 늘었고, 평균 단가도 ℓ당 0.76달러에서 0.77달러로 높아지는 등 양과 질 모두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국 수입 맥주 시장에서 한국 맥주의 점유율은 수입량 기준 9.1%로, 전년도 4.9%의 2배 가까이로 성장하면서 두 자릿수대 점유율 진입을 눈앞에 두게 됐다.

수입액 기준으로도 전년 3.6%에서 지난해 6.7%로 수직 상승했다.

가장 인기 있는 한국 맥주는 오비맥주가 제조자 개발 생산(ODM) 방식으로 수출하는 '블루걸'로, 중국 진출 초기 홍콩에 알려진 뒤 중국 남쪽 지역에서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블루걸'의 지난해 중국 시장 점유율은 한국 맥주 브랜드 중 87.9%로, 전년 72%보다 16%포인트 가까이 급등했다.

이어 '카스'가 10%, '하이트'가 1.1%, '클라우드'와 '피츠'가 0.1%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맥주 외 다른 주류는 중국 수출이 일제히 급감했다.

2016~2017년 주종별 수출액은 소주가 939만 달러에서 734만 달러로, 막걸리가 209만 달러에서 155만 달러로, 청주가 44만 달러에서 30만 달러로, 과일주가 67만 달러에서 24만 달러로 줄어들었다.

중국 수입 소주 시장에서 한국 소주의 점유율은 수입량 기준 46.3%로 전년 56.4%보다 10%포인트 이상 낮아졌다. 막걸리 역시 점유율이 25.7%에서 19.7%로 하락했다.

공사는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 '별에서 온 그대' 등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치맥' 문화와 한국 맥주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주와 막걸리는 중국 내 한국 교민과 교포가 주요 소비층이지만 한국 맥주는 소비층의 80%가 중국 현지인이라고 분석했다.

공사는 "지난해 사드사태 이후 한국산 주류 수출량이 전반적으로 크게 하락했지만, 맥주만 고성장세를 유지했다"며 "꾸준히 성장하는 거대 시장 공략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원문 출처: 연합뉴스(조성흠 기자)

중한교류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원철 박사편]

    • [홍보영상] 중국 광저우: 양성(羊城)으로 불리는 이곳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 화남지역 재롱둥이 새끼 판다 '룽짜이', 생후 30일 신체검사 실시

    • 中 쑤저우시, ‘청렴 문화’ 염원담은 영상 화제

    • 우산현 샤오산샤 탐방, 천혜 자연환경 관광명소로 급부상

    • 이보다 시원할 순 없다! 무더위를 피하는 동물들의 피서법

    •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연삼흠 회장 “경제 산업 패러다임 바뀔 것”

    • 국경 지키는 중국 공안 대원들! 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중한교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