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8월22일 

중국, 2020년까지 절대빈곤 해소 목표…3천만 명 빈곤탈출 지원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11, August 22, 2018

중국 정부가 오는 2020년까지 절대빈곤 해소를 목표로 향후 3년에 걸쳐 3천만 명의 빈곤 탈출을 지원한다.

21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발표한 '빈곤퇴치 지침'에서 공산당 창당 100주년인 2021년보다 1년 앞서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사회를 건설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산당 중앙위원회·국무원이 공동 발표한 이 지침은 "향후 3년간 3천만 명의 인구를 추가로 빈곤에서 탈출시키는 것은 고된 과제이지만 2020년까지 시골 빈곤마을을 가난에서 벗어나게 하는 일은 국가적 목표"라고 강조했다.

지침은 이를 위해 서남부 시짱(西藏)자치구, 쓰촨(四川)성 량산(凉山)이족자치주, 윈난(雲南)성 누장(怒江)리수족자치주 등 극도의 빈곤이 남아있는 지역에 빈곤퇴치 활동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침은 이어 특화산업 육성, 고용 지원, 주거 재배치 추진, 생태 복원, 교육 강화 등을 강조하면서 당이 빈곤지역 기반시설 개발 가속화, 재정·금융지원 확대, 사회적 동원, 빈곤 해소에 지도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중국 사회과학원 입법 전문가인 위사오샹은 이와 관련해 "빈곤인구 3천만 명이 빈약한 자연환경 및 불충분한 기반시설 속에 생활하기 때문에 빈곤탈출 과제완수는 지난한 일"이라며 "빈곤퇴치는 가난한 주민에게 자조의 방법을 가르치는 일이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중국 정부는 올해 업무보고서에서 지난해 6천 800만여 명이 빈곤에서 벗어나면서 빈곤인구 비율이 10.2%에서 3.1%로 크게 떨어졌다고 밝혔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빈곤퇴치를 위해 온라인 서비스가 적극 동원되고 있다"며 "국무원이 작년 7월 빈곤 퇴치와 개발을 위한 전문 웹사이트를 개설해 빈곤층 지원에 대한 폭넓은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인터넷을 통해 빈곤농가에서 생산한 농산품을 홍보하고 산간벽지 어린이가 수준높은 교육에 접근하는 등 빈곤탈출에 온라인 서비스가 큰 역할을 수행했다"고 전했다.

망토 입고 빈곤지역 시찰한 시진핑(習近平)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월 쓰촨성 사오줴(昭覺)현의 소수민족인 이족(彛族) 마을을 둘러보고 있다. 시 주석은 직접 차를 몰고 이곳에 도착해 빈곤가정을 둘러본 뒤 현지 간부들과 빈곤퇴치 정책을 논의했다. 이날 시 주석은 선물 받은 소수민족의 겨울 전통복식인 흰색 망토 차림을 해 눈길을 끌었다.

원문 출처: 연합뉴스(홍창진 특파원)

경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원철 박사편]

    • [홍보영상] 중국 광저우: 양성(羊城)으로 불리는 이곳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 화남지역 재롱둥이 새끼 판다 '룽짜이', 생후 30일 신체검사 실시

    • 中 쑤저우시, ‘청렴 문화’ 염원담은 영상 화제

    • 우산현 샤오산샤 탐방, 천혜 자연환경 관광명소로 급부상

    • 이보다 시원할 순 없다! 무더위를 피하는 동물들의 피서법

    •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연삼흠 회장 “경제 산업 패러다임 바뀔 것”

    • 국경 지키는 중국 공안 대원들! 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