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9월07일 

자산 340억원 이상, 미국 뉴욕을 앞질른 도시 '홍콩'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0:32, September 07, 2018

 

2019년 9월 6일 블룸버그통신은 리서치회사 웰스-X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홍콩 자산이 3천만 달러(약 340억 원) 이상 인구는 1만 명으로 31% 늘어 8만 9천 명의 미국 뉴욕을 앞질렀다고 보도했다.

홍콩과 뉴욕에 이어 일본 도쿄가 3위, 미국 로스앤젤레스(LA)가 4위였다. 프랑스 파리는 브렉시트로 금융시장과 경제 전반이 불확실성에 휩싸인 영국 런던을 뛰어넘어 유럽 1위를 차지했다.

웰스-X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의 초부유층은 13% 증가한 25만 6천 명이며 이들의 자산 합계는 31조 5천억 달러(약 3경 5천조 원)에 이른다.

아시아의 초부유층은 가장 빠르게 늘었다. 중국 본토와 홍콩이 견인차가 됐다. 세계 초부유층 가운데 아시아의 비중은 4분의 1을 넘었다. 아시아태평양의 초부유층 수는 연평균 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재산이 3천만 달러 이상인 여성은 약 3만 5천 명이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로 역대 최대였다.

중국 본토 도시는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이는 부자들이 넓게 분산돼 있기 때문이다. 초부유층이 가장 빠르게 늘어나는 도시 30개 가운데 26개가 중국에 있다.

국가 순위는 미국, 일본, 중국의 순이다.

보고서는 홍콩의 부상에 대해 중국 본토와의 무역·투자 관계가 강화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원문 출처: 연합뉴스(김윤구 기자)

경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김혜숙 이대 총장 “세계 천 개 대학과 교류, 이젠 질적 성장할 것”

    • 시진핑,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 개막 연설

    • 역사와 현대의 조화가 두드러진 란저우 들여다보기

    • 2018 중국국제스마트산업박람회 홍보영상 '동경'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원철 박사편]

    • 중국 최초 자율주행 미니버스 ‘아폴롱’ 도로 주행 영상

    • [홍보영상] 중국 광저우: 양성(羊城)으로 불리는 이곳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