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9월12일 

한·중·일 3개국 문화 전문 언론인 韓 광주서 문화도시 역할 모색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1:25, September 12, 2018
한·중·일 3개국 문화 전문 언론인 韓 광주서 문화도시 역할 모색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경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 추진 5년째를 맞아 한·중·일 언론인들이 국가 간 문화 협력과 발전을 위한 언론의 역할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광주시는 오는 13일 오후 3시 30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에서 3국 문화도시 언론인과 문화관계자 등이 참여해 '2018 동아시아 문화도시 네트워크 언론포럼'이 열린다고 11일 밝혔다.

동아시아문화도시는 2014년 광주시(한국), 취안저우(중국), 요코하마(일본)가 원년도시로 선정된 이후 해마다 3개국 1개 도시씩, 올해까지 15개 도시가 지정돼 다양한 교류 협력 사업들을 하고 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지원포럼과 광주전남기자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날 행사에서는 '동아시아문화도시 성장과 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과 토론이 이어진다.

기조강연은 이종헌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 사무총장의 '동아시아 문화도시 협력네트워크, 경계를 넘어 공동 번영으로'와, 장즈안(張志安) 중국 중산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문화도시 발전 방향과 언론의 역할'에 대한 발표로 진행된다.

이어 주정민 한국 전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은 토론에서는 3개국에서 모두 14명의 언론인이 나서 의견을 제시한다.

한국에서는 박진현 광주일보 제작국장과 조덕진 무등일보 편집국 부국장(이상 광주시), 이해승 MBC 충북 전략사업부장(청주시), 이용탁 JIBS 제주방송 보도제작본부장(제주도) 등 6명이 발표에 나선다.

중국에서는 궈페이밍 취안저우 석간신문 편집장(주필·취안저우시)과 둥청팡 칭다오 재경일보 편집위원(정치·경제부장, 칭다오시) 등 5명이 나설 방침이다.

일본에서는 시부야후미히코 가나가와신문 보도부장(요코하마시)과 이시카와요이치 니타TV21 보도제작부장(니가타시) 등 3명이 의견을 제시한다.

특별초청으로 문화체육관광부 국제문화국 국장, 루싱하이 CCTV 한국지국장 등이 참여해 문화도시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개진한다.

각국 발표자들은 언론인들의 시각으로 바라본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의 성과와 보완해야 할 점을 발표하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대안과 함께 언론의 역할을 제시하게 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각국 언론인과 교류사업 관계자들은 13∼14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비엔날레, 담양 소쇄원 등을 방문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한중일 언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가 간 문화 협력은 물론 더욱 실질적인 발전방안을 모색해 보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자리다"며 "언론인들과 문화 관계자, 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문 출처: 연합뉴스(김재선 기자)

중국국제교류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음악감상] ‘일대일로’ 뮤직비디오 공개 “반응 좋아”

    • 김혜숙 이대 총장 “세계 천 개 대학과 교류, 이젠 질적 성장할 것”

    • 시진핑,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 개막 연설

    • 역사와 현대의 조화가 두드러진 란저우 들여다보기

    • 2018 중국국제스마트산업박람회 홍보영상 '동경'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편]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최원철 박사편]

    • 중국 최초 자율주행 미니버스 ‘아폴롱’ 도로 주행 영상

    • [홍보영상] 중국 광저우: 양성(羊城)으로 불리는 이곳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중국국제교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