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9월28일 

中 창업초기기업 CEO 33% 무급여, 53% 임대주택 거주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7:21, September 28, 2018

[인민망 한국어판 9월 28일] 최근 모바일인터넷 구직사이트에서 발표한 ‘2018 창업초기기업 CEO 생존 현황 보고’를 보면, 이들 기업 CEO의 33%가 급여를 가져가지 않고, 또 같은 비율로 명목상의 저급여만 가져가며, 53%가 여전히 임대 주택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절반 이상 CEO, 하루 근무시간 12시간 이상, 수면시간은 7시간 이하

보고서는 67% 이상의 창업초기기업 CEO의 하루 근무시간이 12시간 이상이라고 보고했다. 이 중 9% 이상은 16시간 이상으로 국가 법정 근무시간의 두 배에 달해 과중한 업무에 장기간 놓인 상태다.

야간 근무를 하게 되면 수면 부족에 시달리게 되는데, 창업초기기업 CEO의 80%가 하루 수면시간이 7시간도 되지 않아 적정 수면시간을 지키지 못한다. 이들 중 90% 이상이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기업 경쟁이 치열한 일선 도시 출신이고, 4분의 3이상이 세대교체가 신속하게 이루어지는 IT/인터넷 업계 종사자들이다.

급여 측면에서 창업초기기업 CEO의 33%가 급여를 가져가지 않고, 또 같은 비율로 명목상의 급여만 가져가며, 불과 10%만이 시장가격이나 회사 평균 수준에 도달한다. 그리고 모든 응답자 CEO 중 절반 이상이 여전히 임대주택에 살고 있다. 검소하고 힘겨운 시간 가운데 단기적인 이익을 보지 않고 심지어 창업에 모든 것을 던지기까지, 이러한 것들은 이제 창업자라면 누구나 가지는 특징이 되었다.

♦ 인건비가 최대 지출항목, 52%가 자금줄을 가장 우려

창업은 좋은 아이디어를 필요로 하지만 사람을 잘 쓰는 것이 더 중요하다. 응답한 CEO중 77%가 창업초기기업의 인건비가 최대 지출항목이라고 답했다. 인건비, 연구개발 투자와 마케팅 비용 등 대표적인 지출 항목 외에 사무실 임대료도 다수 CEO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다. 5%만이 사무실에 대한 임대료 스트레스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52%가 높은 사무실 임대료로 인해 임대료 절감을 고심하고 있다고 답했다.

비싼 인건비와 높은 임대료, 이곳저곳에서 돈을 필요로 하니 창업초기기업 CEO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이 자금이다. 과반수 이상이 창업 과정에서 자금줄을 가장 염려했다고 털어났고, 이 외에 인재 부족, 잘못된 방향 등도 많이 고심한 문제라고 답했다.

♦ 92%, 자주 불안 느껴

  71%, 야간근무 혹은 잠으로 스트레스 해소

자금, 사람, 방향을 찾아야 하는 스트레스 속에서 92%가 자주 혹은 시시때때로 불안과 우울함을 느낀다고 답했고, 71%가 혼자 있거나 야간근무 혹은 잠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과중한 업무와 심리적 스트레스 속에서도 64%가 독서, 운동, 여가를 즐길 시간을 빼낸다고 답했다는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창업 과정에서 부모, 배우자 심지어 아이들의 지지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60%가 창업 과정에서 가족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고 이것이 사업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그리고 68%가 만약 자신의 자녀가 나중에 창업을 결정한다면 적극 지지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사회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吴三叶,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동영상] 당길 수 있는 신기한 전시품, 석고상과 꽃병

    • [동영상] 중국 최초 5G 자율주행 시범구 개방

    • 평화는 인류가 걸어야 할 바른 길, 국제 평화의 날 행사 개최

    • [영상] 문재인 전용기 타고 평양 방문

    • 日서 생후 한달된 새끼 판다 공개 및 이름짓기 이벤트 시작!

    • [음악감상] ‘일대일로’ 뮤직비디오 공개 “반응 좋아”

    • 김혜숙 이대 총장 “세계 천 개 대학과 교류, 이젠 질적 성장할 것”

    • 시진핑,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 개막 연설

    • 역사와 현대의 조화가 두드러진 란저우 들여다보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