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10월30일 

위안화 가치 10여 년 만에 최저치 경신…달러당 7위안 가시권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8:36, October 30, 2018

[인민망 한국어판 10월 30일] 지난 29일 마감가 기준 위안화의 달러당 환율은 6.9560으로 전장 마감가 대비 0.0082위안 상승해 위안화 가치는 6.95 돌파 이후 10여 년 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지난 26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중간가격)은 6.9510까지 올랐다. 29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이 0.0133위안 하락했지만,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계속해서 상승세를 거듭하고 있다.

베이징 현지시각 29일 오후 6시 역내와 역외 위안화 달러당 현물환율은 각각 6.9583, 6.9624로 고시됐다. 역내 환율은 한때 6.96이 무너졌고 달러지수는 안정을 유지해 96.5선에서 변동을 보였다.

추이리(崔歷) 건은국제(建銀國際: 건설은행 산하 해외투자 업무 담당회사) 거시연구 주관은 “국내외 화폐시장(달러화 추세와 국내 화폐정책을 포함)이 주는 평가절하(환율 상승) 압력이 조금씩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관세가 중국 제조업에 주는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이고, 국제수지가 여전히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어 위안화 환율이 계속 상승하는 것을 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이 주관은 전반적으로 위안화의 평가절하 압력이 높지 않은 이유에 대해 “달러 가치 상승을 이끄는 동력이 부족해 신흥시장에서 자금 철수 압박이 크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6.9 부근에서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외부(환율상승) 압박이 커지면 중국인민은행이 환율방어에 나서 단기적인 추세가 비관적인 전망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판궁성(潘功勝) 중국인민은행 부행장 겸 국가외환관리국 국장은 “중국은 위안화 환율을 합리적인 균형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기초와 능력, 믿음을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한 바 있다. (번역: 오상하, 황현철)

경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중 언론인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 필요”

    • [생중계] 인민망 2018 대학총장 포럼 개최

    • 한•중 고위급 미디어 포럼 강원도에서 개최

    • 제6회 ‘서울•중국의 날’ 행사 서울 도심서 개최

    • 2018 우전 연극축제 개막…재미난 연극이 수두룩!

    • 배호열 새만금개발청 국장 “새만금은 한국 역사 이래 최대 개발 사업”

    • 이인선 대구경북경자청장 “한중 기업 합작 적극 유치”

    • [동영상] 중국 무형문화재, 정교함의 끝을 보여주는 ‘베이징 자수’

    • 개혁개방 1번지 中 선전서 펼쳐진 43개 빌딩이 춤추는 듯한 음악-조명쇼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