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06월20일 

무장경찰 국빈호위대 ‘절대 무공’ 과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6:51, April 26, 2019

[인민망 한국어판 4월 26일] 얼마 전 CCTV 예능 프로그램 ‘불가능에 도전, 파이팅 중국’에서 ‘중화 제1 기사’의 명성을 자랑하는 무장경찰 국빈호위대 대원들이 출연해 70대의 오토바이를 몰면서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특별한 방식으로 축하 인사를 했다.

국빈호위대는 지난 수년간 APEC 회의, ‘9•3’ 사열, G20 항저우 정상회의,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 샤먼 브릭스 정상회담,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 등의 중요한 임무를 비롯해 국빈 호위 임무 2000여 번을 한 번의 실수도 없이 수행했다. ‘중국 외교의 의전 명함’으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는 국빈호위대는 국가의 숭고한 의전 임무를 맡아 늠름하고 당당한 자태로 예의지국의 국격과 매력을 뽐냈다.

무장경찰 국빈호위대 대원들의 평균 연령은 22세, 평균 신장은 1.85m다. 그들은 매일 오토바이 운전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가장 힘들 때는 3일 만에 타이어 1개가 마모되고, 7일에 장갑 한 켤레가 닳는다. 6년간 무장경찰 국빈호위대 군인들이 닳아 없앤 장갑은 12,000여 켤레에 이른다.

 

정식 근무하는 호위대원들은 각자 최소 2000여 시간의 훈련을 받아야 하고, 6대 분야 18개 종목의 100개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그들은 남들이 알지 못하는 많은 기술을 가지고 있다.

90도 드리프트

익스트림 드리프트

시속 80km 주행

도로에 출현한 요주의 장애물 신속 처리

대원들은 모두 장애물 신속 제거, 180도 유턴, 방화대 통과, 드리프트 등 고난도 동작을 숙련되게 익혔으며, 정확한 사격, 신속 대응 등의 기술을 연마했다. ‘호위장의 1분은 훈련장에서 닦은 수년의 공(功)’이라 할 만하다.

무장경찰 국빈호위대는 훈련과 임무 수행 과정에서 수많은 단련을 통해 한 치의 착오도 없는 실력을 연마했다. 모든 대원들이 불가능에 거듭 도전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무장경찰 국빈호위대의 전사들과 함께

조국의 생일을 축하한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CCTV 뉴스

군사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휠체어 타는 중국 칼럼리스트와 아버지의 감동 스토리

    • 中, 징장 고속열차 철도 완공…베이더우 네비게이션 위성 사용

    • 권영진 대구시장 “365일 축제 가득한 대구 많이 방문해주세요”

    • 신중국 첫 번째 ‘전기철도’ 통해 산 넘고 해외까지 가는 中 토산물

    • [영상] 아시아 문화 카니발 개막

    • [CDAC] '베이징서 한데 모인 아시아' 홍보 영상

    • 中방송국, 특집기획 다큐멘터리 ‘아시아 문명의 빛’ 방영

    • 유상수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중한 기업 협력 시너지 위해 적극 노력할 것”

    • [동영상] ‘5•4 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베이징서 개최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