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11월14일 

中 국무원 홍콩•마카오판공실, 홍콩 일반시민에 불 붙인 폭도의 악행 강력 규탄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32, November 14, 2019

양광(楊光) 국무원 홍콩·마카오판공실 대변인은 12일 홍콩 폭도가 거리에서 일반시민에 불을 붙인 잔인무도한 행위와 관련해 폭도를 가장 강력하게 규탄하고 조속히 범죄자를 체포해 법적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양 대변인은 “11월 11일 오후 홍콩 마안산(馬鞍山)구의 한 육교에서 폭도무리들이 파괴행위를 비난하던 57세의 일반시민과 말다툼을 벌였다. 폭도들은 이 시민을 구타한 후 가연성 액체를 뿌리고 불을 붙였으며 이 시민의 몸은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였다. 현재 전신 화상을 입은 이 시민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이다. 이런 백주대낮에 이뤄진 끔찍한 살인방화는 잔인무도하고 인간성을 상실한 행위로 이미 법과 도덕의 마지노선을 넘어섰고 인류문명의 마지노선을 심각하게 유린했다. 우리는 이에 극도의 분노를 표출하고 강력히 규탄하며 피해자와 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이어 “폭도들의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 홍콩에 절대 폭력이 난무해서도 ‘반중과 홍콩혼란’ 세력에게 설 자리를 허용해서도 안 된다. 홍콩특별행정구 정부와 경찰, 사법기관이 더욱 강력하고 과감하며 효율적인 행동을 취해 불법범죄행위를 엄중히 벌함으로써 폭력을 저지하고 질서를 회복하여 홍콩주민의 생명과 재산안전을 보호하고 홍콩에게는 안전을, 민중에게는 안녕을 되돌려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소식 뉴스 더보기

출처: 중국망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21부 강군의 군가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20부 문화의 혼을 담다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19부 녹수청산이 금산은산

    • ‘다이훠’ 외국인 앵커 제1화 마음껏 누리는 이동 생활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18부 빈곤과의 전쟁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17부 개혁개방의 새 장을 열다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16부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14부 인민은 국가의 근본

    • 경북도지사 “아름다운 자연, 첨단산업 메카 경북에 오세요”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정부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