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6  中文·韓國

인민망 한국어판>>뉴스>>사회

미국에서 사격 교관 된 백발백중 중국인 ‘미녀 저격수’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9:30, June 16, 2016

미국에서 사격 교관 된 백발백중 중국인 ‘미녀 저격수’

[인민망 한국어판 6월 16일] 중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LIYIYI는 1년 전 직업상 이유로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했다. 미국 방문 당시 그녀는 사격 체험을 하게 되었고 자신이 사격에 천부적인 소질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녀가 사격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하자 처음엔 주위 사람 모두가 그녀를 비웃었다. 하지만 1년 후 타고난 소질과 노력으로 실력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그녀는 그렇게 총기 전술 여교관이 되었다. 또한 ‘미녀 사격수’라는 별명도 함께 얻었다.

 

LIYIYI가 처음 사격을 했던 총은 기관총이었다. 그녀는 생애 첫 사격에서 사격장에서 가장 높은 기록을 세웠다. 그녀는 우연이라 생각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로스앤젤레스 사격 훈련 회사의 전문가를 찾아가 천부적인 소질이 있나 검증을 받아 보았다. 훈련에 참가한 그녀는 매번 좋은 성적을 기록했고 교관은 그녀에게 “사격에 천부적인 소질을 가지고 태어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훈련에 계속 참가해 우리 회사의 교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교관의 제안을 받았다. 그녀는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사격훈련을 시작했다.

 

평범한 한 중국 여성인 LIYIYI는 체격이 왜소하고 체력이 약한 편이다. 훈련을 처음 시작했을 때 왼쪽 손목을 다쳐 몇 개월간 고생한 적도 있다. 그녀는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매번 사격 훈련에 임할 때 손목 보호대를 착용한다. 하지만 훈련 도중 작은 사고들은 항상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녀는 관자놀이 부분에 뜨거운 탄피가 튀어 흉터가 남는 사고를 당한 적도 있다.

 

LIYIYI는 회사 시험에 통과했고 회사의 총기 전술 여교관이 되었다. 또한 중국인들에게 안전의식과 책임 등을 알려야 하는 중국인 사격 협회의 회장직을 겸하고 있다. 그녀는 2017년 미국에서 개최되는 저격 시합에 출전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텐센트 뉴스

 

사회 뉴스 더보기

http://kr.people.com.cn/208140/203281/index.html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

(责编:軒頌、樊海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