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1월25일 
허페이난역 플랫폼에서 승무원 중 00허우 5명이 열차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신화망] ‘링링허우’, 춘절 대이동 출근기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5일] 중국철도 상하이국집단유한공사 허페이(合肥) 여객운수단(客運段)에는 ‘젊은’ 승무원으로 구성된 팀이 있다. 6명 [바로가기]

2020-01-25 14:14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쉿, 엄마에겐 비밀이에요”…의료 현장 일선에서 근무한다는 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폐렴이 공포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전염병 발생은 곧 명령이다! 이 순간, 수많은 의료진들이 [바로가기]

2020-01-25 10:35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춘절 풍습] 초하루, 초이틀 거리 걷기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5일] 정월 초하루와 초이틀이 되면 사람들은 서로 새해 인사를 하고 축복하면서 새해 아름다운 희망을 건다. 세배는 [바로가기]

2020-01-25 09:46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춘절 풍습] 음력 12월 30일, 저녁 날 새기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4일] 사람들은 음력 12월 30일을 추시(除夕·섣달 그믐날)라고 부른다. 옛것과 작별하고 새것을 맞이하며 처음부터 다[바로가기]

2020-01-23 14:40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23일 10시부터 우한시 공항·기차역 잠정 폐쇄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3일] 우한(武漢)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폐렴 예방통제지휘부가 23일 새벽에 발표한 소식에 따르면 1월 2[바로가기]

2020-01-23 08:46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춘절 풍습] 음력 12월 29일, 만터우 찌기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3일] 옛 풍습에 따르면 새해 처음 며칠 동안은 불을 사용해 요리하면 안 된다. 그렇기 때문에 음력 12월 29일에는 [바로가기]

2020-01-23 09:05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中 위건위, 22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확진자 131명 증가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3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이하 위건위)가 23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1월 22일 0-24시 기준으로 중국 내[바로가기]

2020-01-23 08:52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춘절을 앞두고 많은 시민들이 푸젠(福建)성 푸저우(福州)시 구시(鼓西)로 ‘춘롄 거리’에 와서 춘롄(春聯)과 복(福)자 등 명절 장식품을 구매하고 있다. 푸저우(福州) 시민이 방금 구매한 복(福)자 장식품을 보여주고 있다. [1월 13일 촬영/사진 출처: 신화망] 설날 앞둔 중국, 명절 분위기 물씬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2일] 춘절을 앞두고 다양한 축하 행사가 열리고 있는 중국 전역은 명절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다. (번역: 이인숙) [바로가기]

2020-01-22 16:40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전파 ‘불씨’ 빨리 꺼야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2일] 춘절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폐렴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다. 1월 20일 18시 기준[바로가기]

2020-01-22 11:06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춘절 풍습] 음력 12월 28일, 꽃을 붙이다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2일] 음력 12월 28일이면 문 앞과 집 뒤를 장식한다. 촹화(窗花: 창문 장식 종이)와 춘롄(春聯), 녠화(年畫),[바로가기]

2020-01-22 10:35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1 2 3 4 5 下一页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황재호 클리어치과 원장 “치과 선택, 경험과 사후 관리 따져야”

    • 시진핑 주석, 윈난 시찰하면서 기층 간부 위문

    • 인민망 外专과 함께하는 설날맞이 장보기

    • 십이지 문화창의전 서울서 열려

    • 리톄 감독, 중국축구대표팀 새 사령탑 취임…“꿈 이뤘다”

    • 중국 복합문화타운 런칭식 최문순 강원도지사 인터뷰

    • [건강 마카오] 마카오人 장수의 비결: 중의약

    • 강주아오대교, 마카오-주하이-홍콩 3곳의 연결고리

    • 미국 청년 "굳이 미국이 1위는 아니다. 중국이 할 수도 있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