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中文·韓國

인민망 한국어판>>뉴스>>사회

돈 세다 손에 쥐가 난다? 중국 쿤밍 버스회사 화폐 계수원들의 일상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9:12, February 24, 2017

돈 세다 손에 쥐가 난다? 중국 쿤밍 버스회사 화폐 계수원들의 일상
2월 22일 쿤밍(昆明, 곤명) 버스회사의 화폐 계수원이 돈을 세는 모습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4일] 돈을 세는 것은 분명 행복한 일일 것이다. 하지만 매일같이 수만 위안어치의 0.1위안~1위안짜리 잔돈을 세야 한다면 과연 행복할까? 쿤밍(昆明, 곤명) 버스회사의 ‘화폐 계수원’들은 위와 같은 잔돈 세는 일을 매일같이 하고 있다.

 

지폐계수기가 도입되기 전에는 사람들이 모든 돈을 일일이 세야 했는데 최근에는 지폐계수기가 보편화되면서 해당 회사에서는 동전 세척과 포장을 할 수 있는 계수기를 도입했다. 해당 기계가 도입되면서 화폐 계수원들의 일은 지폐를 세는 것으로 압축되었다. 하지만 지폐를 세는 일은 절대 쉬운 일이 아니다. 최근 몇 년 사이 버스 노선이 많아지고 승객들이 늘어나면서 분류해야 될 지폐의 양도 덩달아 증가했다.

 

쿤밍 버스회사에는 총 48명의 화폐 계수원이 있고 그들은 매일 1만 5천 위안에서 2만 위안 상당의 잔돈을 세고 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사회 뉴스 더보기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1】【2】【3】【4】【5】

(责编:實習生(郑多丽)、樊海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