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2  中文·韓國

인민망 한국어판>>사회

구이저우 산속에서 빛나는 기타 산업단지, 빈곤탈출은 꿈이 아니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10:04, April 05, 2017

구이저우 산속에서 빛나는 기타 산업단지, 빈곤탈출은 꿈이 아니다
한 직원이 천장의 갈고리에 기타를 매달아 놓았고 래커 칠을 하는 도장공장으로 보내고 있다.

[인민망 한국어판 4월 5일] 최근 몇 년간 깊은 산 속에 위치한 구이저우(貴州, 귀주)성 쭌이(遵義)시 정안(正安)현은 타지에서 일하는 근로자 유치를 위한 ‘펑환차오(鳳還巢, 봉환소)’ 귀향 창업 프로젝트를 통해 26개의 기타 및 기타 관련 부품업체들을 산업단지에 입주시켰다. 현재, 이곳에서 생산된 기타는 미국, 일본, 브라질, 독일 등 해외에까지 판매되고 있으며, 기타의 연간 생산•판매량은 300만 개, 연간 생산액은 30억 위안(한화 약 4천 9백억 원)에 달한다. (번역: 김미연)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사회 뉴스 더보기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1】【2】【3】【4】【5】【6】【7】

(责编:王秋雨、樊海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