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1  中文·韓國

인민망 한국어판>>뉴스>>사회

새벽부터 줄서는 농구팬, 아들 위해 나온 할머니에게 양보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7:17, March 10, 2016

새벽부터 줄서는 농구팬, 아들 위해 나온 할머니에게 양보

[인민망 한국어판 3월 10일] 쓰촨(四川)성 농구팬들은 3월 7일 저녁부터 매표소에 줄을 서기 시작했다. 3월 8일 오전 9시 매표소가 문을 열 때 이미 기다리는 사람들로 장사진이 이루어졌다. 표를 사기 위해 젖 먹던 힘까지 쓰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현장에 있던 수백 명의 농구팬들이 한 80세 할머니가 아들을 위해 표를 사러 나온 사실을 알게 된 후 할머니에게 자리를 양보했다.

 

일을 다니기 때문에 일찍 나와 줄을 설 수 없는 아들을 위해 할머니는 새벽 4시 반에 매표소로 나와 줄을 섰다. 할머니가 도착했을 당시 이미 천명이 넘는 축농구팬들이 줄을 서있었다. 하지만 주위 팬들이 할머니를 발견했고 상황을 물었다. 할머니의 상황을 다 들은 농구팬들은 앞서 있던 농구팬들에게 상황을 전달했고 수백 명의 팬들이 자리를 양보해 할머니는 표를 살 수 있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성도상보(成都商報)

 

사회 뉴스 더보기

http://kr.people.com.cn/208140/203281/index.html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1】【2】【3】【4】

(责编:劉玉晶、樊海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