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0  中文·韓國

인민망 한국어판>>뉴스>>사회

바람 쐬고 싶은 승객이 안전문 열어... 비행 지연 초래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15:03, March 10, 2016

바람 쐬고 싶은 승객이 안전문 열어... 비행 지연 초래

[인민망 한국어판 3월 10일] 3월 9일 청두(成都)발 우루무치(烏魯木齊)행 여객기 CZ3693의 한 승객이 실수로 안전문을 열어 비행이 한 시간 늦춰지는 사건이 있었다. 안전문을 연 남성은 사건 후 승무원에게 “출발하기 전에 바람 좀 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 여객기는 보잉 737편으로 안전문이 비행기 날개 옆에 위치하고 있어 이 안전문에는 비상 탈출 슬라이드가 없다. 안전문은 공항 관련 부서에서 사람을 보내 다시 안전하게 닫았다. 승객의 증언, 기록, 재검사를 마친 후 다시 출발할 수 있었다. 비행기에 탄 130명의 승객들은 이 승객 때문에 40분 정도를 비행기 안에서 기다려야 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성도상보(成都商報)

 

사회 뉴스 더보기

http://kr.people.com.cn/208140/203281/index.html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1】【2】【3】【4】

(责编:實習生、樊海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