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2월14일 

[발렌타인데이 특집] 전염병은 멀리, 사랑은 가까이

11:35, February 14, 2020
[사진 출처: 절강뉴스(浙江新聞) 클라이언트]
[사진 출처: 절강뉴스(浙江新聞) 클라이언트]

[인민망 한국어판 2월 14일] 중국 전역이 전염병과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수많은 역행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제일선으로 용감하게 달려가고 있다. 의료진도 있고, 경찰도 있고, 일터에서 일하는 평범한 직장인도 있다. 어떤 부부나 연인은 모두를 위해 가정을 포기하기도 한다. 전염병은 격리해야 하지만 사랑은 격리해선 안 된다. 이런 비상 시국에 맞이한 발렌타인데이에 신종 코로나 일선에서 분투하는 모든 이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모두 무사히 귀환하기를 소망한다.

♥ 95허우 간호사의 남친 “병원에서 나오면 혼인신고하러 가겠다”

[사진 출처: 절강뉴스(浙江新聞) 클라이언트]

요즘 95허우(95後•1995년 이후 출생자) 간호사 천잉(陳穎)의 사진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장시간 마스크와 고글을 쓴 탓에 얼굴에 붉은 상처 자국이 생겨 보는 이의 마음을 안타깝게 한다. 2월 4일 저녁 6시 30분, 저장(浙江)대학 의학원 부속 제4병원 감염병동 문이 폐쇄됐다. 천잉과 남자 친구 황첸루이(黃千瑞)는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마스크를 쓴 채 입맞춤을 하고 서로를 향한 사랑을 털어놓았다. 본래 두 사람은 올해 발렌타인데이에 혼인신고를 할 계획이었으나 갑작스런 신종 코로나로 인해 계획이 어그러졌다. 황첸루이는 “전염병이 종식돼 천잉이 병원에서 나오면 곧장 결혼증을 받으러 갈 겁니다”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절강뉴스(浙江新聞) 클라이언트]

♥ “저기요, 혹시 당신이에요?” 눈빛으로 사랑하는 이 알아본다?

[사진 출처: 절강일보 더우인(抖音) 공식계정]

2월 4일 저장 사오싱(紹興) 인민병원에서 여러 날 만나지 못한 한 의사 부부가 격리병실 복도에서 마주쳤다. “저기요, 혹시 천빙 씨에요?”, “당신이야?” 목소리와 눈빛으로 상대방을 알아본 부부는 잠시 서로를 껴안고 이야기를 나눈 뒤 방호복을 체크하고 각자의 업무로 복귀했다. 이들이 함께 한 시간은 20초에 불과했지만 많은 네티즌들이 눈시울을 붉히며 “사랑하는 커플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다. 꼭 무사히 돌아오세요”라며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 방역 천막에 식사 배달 온 부인에게 던진 경찰관의 닭살 멘트…눈물샘 자극

[사진 출처: Knews]

장시(江西) 주장(九江)의 일선 방역 경찰관들이 며칠째 귀가하지 못하자 부인은 남편 근무지로 밥을 가지고 왔다. “이런 때에 왜 왔어! 이왕 왔으니 거기 내려 놓고 바로 집에 가” 동영상 속 경찰관은 부인에게 오지 말라고 했는데 왔다고 나무라면서도 반가운 목소리로 “응, 당신 봤어! 라이트 켠 차 맞지?”라고 묻는다. 먹을 것을 들고 차에서 내린 경찰관의 아내는 남편에게로 걸어간다.

[사진 출처: Knews]

경찰관은 천천히 부인에게 걸어가면서 “당신 바보야, 이렇게 멀리까지 밥을 가져오다니, 집에 가만히 있으라고 했잖아”라며 부인을 나무란다. 그리고는 “에궁, 보고 싶어서 어쩌나? 또 못 만나겠네”라며 닭살 멘트를 날린다. 경찰관의 닭살 멘트는 네티즌들을 감동시켰다. 네티즌들은 신종 코로나가 빨리 물러가 영웅이 하루 속히 귀가하길 바란다는 댓글을 달았다.

♥ 특별한 허니문

[사진 출처: 신화망]

90년대 출생한 치원쉐(齊文學)는 산둥(山東)성 쯔보(淄博)시 이위안(沂源)현 리산(曆山)가도 커뮤니티의 직원이다. 1월 31일은 커뮤니티에서 감염병 방역 책임을 맡고 있는 치원쉐가 여자친구 런메이나(任美娜)와 결혼식을 올리는 날이었다. 전염병이 기승을 부리는 특수한 시기에 치원쉐는 런메이나와 상의해 결혼식을 간소하게 치르고 커뮤니티에 근무하러 가기로 결정했다.

[사진 출처: 신화망]

그는 결혼식 당일 교대 시간을 이용해 자신이 직접 차를 운전해 신부의 집에 가서 집에서 간단하게 결혼식을 올린 후 커뮤니티로 돌아와 자신의 일터로 복귀했다. 신혼 전후의 며칠을 그는 우한에서 돌아와 자가격리 기간에 있는 사람들의 연락원을 담당하고 있었다. 그는 동료와 함께 주야로 일터를 지키고 있다. 결혼 전후 약 보름 동안 그는 매일 커뮤니티 방역 일선에서 바쁘게 일했다. 그는 신혼에 커뮤니티 주민의 안전을 지키고 신종 코로나에 이기기 위해 미력이나마 보태는 것이 자신의 신혼과 인생을 더욱 의미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신화망]

♥ 주 1회 해후하는 부부

[사진 출처: 신화망]

2월 10일 저녁 저장 저우산(舟山) 대교 진탕(金塘) 고속도로 통로 방역 검문소에서 양천화(楊晨華)와 팡멍샤(方夢霞)가 교대 시간을 이용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출처: 신화망]

저우산시에서 신종 코로나와의 전쟁이 시작된 후 저우산시 공안국 딩하이(定海) 분국의 경찰 양천화는 방역 업무에 투입되어 숙식을 일선에서 해결하고 있다. 의료진인 부인 팡멍샤는 병원의 일상 업무 외에 주 1회 진탕 검문소에 가서 왕래하는 사람들의 체온을 측정한다. 이는 신종 코로나 발생 이후 두 사람이 유일하게 만날 수 있는 기회다. 진탕 검문소에서 당직하는 시간대가 다르기 때문에 이야기를 하려면 짧은 교대시간을 이용해 급히 몇 마디 나눌 수밖에 없다.

♥ “당신과 함께 전선에 갈래요” NAT 검사실의 부부

[사진 출처: 신화망]

천웨이(陳威)·류이(劉一) 부부는 광시(廣西) 류저우(柳州)시 질병예방통제센터의 부주임 기사다. 1월 20일 류저우시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예방통제업무팀을 설립하고, 산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NAT 검사 업무를 주로 담당하는 생물안전팀을 배치했다. 팀의 주축인 천웨이는 매일 실험실에 들어가 의심 샘플에 대해 바이러스 핵산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 미생물학을 전공한 부인 류이는 핵산검사 실험실이 바이러스와 가장 가까운 곳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실험실에서 일하는 것은 전쟁터에서 지뢰를 제거하는 것만큼이나 위험하다. 그녀는 이런 시기에 남편 곁에서 같이 ‘지뢰제거병’을 하길 바랐다.

[사진 출처: 신화망]

전염병 사태가 확산되면서 생물안전팀은 인원을 충원해야 했다. 류이는 아이를 부모님께 맡기고 지원했고, 까다로운 선발을 거친 끝에 팀원 자격을 얻었다. 그녀는 “우린 캠퍼스 커플이에요. 10년을 연애했고, 10년 결혼생활을 했어요. 하지만 한 번도 실험실에서 둘이 함께 지낸 적이 없어요. 남편 옆에서 함께 실험하면서 그에게 자신을 잘 보호하라고 수시로 상기시켜주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 “당신이 무사히 돌아오면 1년간 집안일은 내가 다 할게”

[사진 출처: 중국신문망 웨이보 공식계정]

“자오잉밍(趙英明)! 무사히 돌아와! 1년간 집안일은 내가 다 할게!”

1월 28일 쓰촨(四川)에서 우한에 파견한 의료지원팀이 출발하는 날이었다. 배웅 현장에서 한 남성이 차에 탄 부인에게 이렇게 외쳤다.

남편의 말을 들은 부인은 몰래 몸을 돌리고 눈물을 닦았다.

울음 섞인 말로 외친 진심이 오롯이 담긴 소박한 말 한 마디는 전 국민을 감동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사명감이 없다면 누가 생사를 도외시하길 원하겠는가?

당신은 의사이자 아내이며 영웅이다.

1년간 집안일을 할 필요 없다는 서약이 꼭 지켜지길 바란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신화망, 절강뉴스, 절강일보, Knews, 중국신문망 내용 종합

사회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