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4월14일 

우한, 기억에 남을 순간 10가지! ①

17:55, April 13, 2020

열 가지 순간이

빛처럼 남았다.

지난 두 달여 동안 우리는 역사를 직접 겪고 목도했으며 함께 손을 잡고 만들었다.

갑작스러운 전염병 사태에 우한은 작년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아름다운 봄날을 맞았지만 전 세계가 긴장의 눈빛으로 지켜보았다. 14억 인구의 소리없는 탄식 속에서 고되고도 격렬한 ‘방역’ 전쟁이 펼쳐졌다.

국가의 평안을 위해 비장하고도 의연하게 도시를 봉쇄하고 희생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봉사했다. 바람을 거스르며 지원하고 시간과 싸우며 고생을 마다하지 않았다. 하늘에서 떨어진 듯한 위엄의 신병(神兵)들은 무너지지 않는 굳센 의지로 강철 방어선을 쌓았다. 세계가 놀랄 속도로 치료에 최선을 다하며 악전고투해 기적을 창조했다. 중요한 순간 하나하나 이 성의 어둡고 혼미한 병색을 밝게 비추고 굳건히 뒷받침하며 따뜻하고 부드럽게 일깨웠다. 용감하게 책임을 다하고 굳센 신념의 밝은 희망을 기록했다.

거대한 역사에는 파란만장한 삶이 각인되었다. 그 속의 모든 사람들은 자신만의 서사를 가지고 있다. 인터넷 상에 써내려 간 전염병 일기, 병원을 드나들며 쌓인 차트, 단체방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체온 기록, 빽빽한 구매 리스트, 핸드폰에 넘쳐나는 안부 문자, 한밤 중 베란다에서 울려 퍼지는 노래소리, 소리없이 턱을 타고 흐르는 눈물, 동공 속 꺼지지 않는 별빛, 짧은 스토리에 담긴 구구절절한 사연들이 역사의 일부로 소중하게 남아 기억된다.

전국적으로 추모식이 열리던 4월 4일 우한의 한 여자 아이는 두 달 만에 처음으로 집 밖을 나섰다. 그녀는 불어오는 바람을 느끼며 사이렌 소리를 들었다. 신호등이 바뀌는 것을 보다 흘러나오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길거리로 달려 나갔다. 우리가 한때 익숙했던 일상으로 달려 나갔다.

그 불멸의 순간을 우리는 영원히 기억할 것이다. 그 불멸의 미래를 우리는 학수고대하고 있다.

①도시 봉쇄

1월 23일 10시, 우한은 공식적으로 방역 조치 1호를 실시해 공항과 기차역 등 우한 밖으로 나가는 통로를 폐쇄했다. 그후 두 달 동안 도시는 바이러스와 총성없는 전쟁을 펼쳤다.

②훠선산(火神山)

1월 28일 조명을 켜고 야간 작업을 하고 있는 훠선산병원 공사 현장. 이 병원은 1주일 만에 완공되었다. 2월 8일에는 1500명의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레이선산병원도 땅 위로 우뚝 솟았다.

③역행

2월 4일 윈난(雲南) 의료팀이 우한으로 역행했다. 섣달 그믐날 밤부터 국가는 성보시(省包市: 국무원 연합예방통제 메커니즘이 수립한 일대일 맞춤형 지원 관계) 맞춤형 지원 조치에 따라 의료팀 4만 명을 우한에 지원했다.

④팡창(方艙)

2월 5일 훙산(洪山)체육관 팡창병원(임시 진료원)이 세워졌다. 우한은 체육관과 컨벤션센터 등 장소에 팡창병원 16개를 잇따라 건설하고 경증환자를 치료했다.

⑤군대 지원

2월 13일 윈(運·Y)-20 운송기로 2000여 명의 장병들과 방역물자가 우한에 도착했다. 중앙군사위원회 승인을 거쳐 섣달 그믐날부터 총 3000여 명의 군 의료진이 우한을 지원했다.

⑥봉쇄 통제

2월 16일 봉쇄 후 둥후(東湖) 화차오청(華僑城)단지 전시 검문소, 앞서 우한에는 전 성 모든 주택에 봉쇄 통제 관리 명령이 내려졌다.

⑦휴원

3월 10일 우한 팡창병원의 마지막 환자가 완치 후 퇴원했다. 일주일 후 우한시의 확진자 수, 의심환자 수, 기존 의심환자 수가 처음으로 제로를 기록했다.

⑧눈물의 이별

3월 21일 간쑤(甘肅) 의료진이 눈물을 머금고 우한 시민과 이별을 했다. 3월 17일부터 방역 지원 임무를 완수한 의료진이 철수하기 시작했다. 징추(荊楚) 곳곳에서 봄바람이 가족을 배웅했다.

⑨통로 폐쇄 해제

3월 28일 3일 전 110노선의 버스 운영 재개에 이어 우한시 궤도(軌道) 교통 1, 2, 3, 4, 6, 7호선도 운행을 재개했다.

⑩업무 복귀

4월 7일 둥후 종합보세(保稅)구역 보세광전자산업원건설이 업무를 재개했다. 우한에 체계적 업무 복귀 통지가 내린 지 20일 후였다.

[원문 출처: 초천도시보/ 번역: 하정미]

사회 뉴스 더보기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