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7월07일 

87세 딸이 108세 노모 머리를 땋아주는 훈훈한 장면

12:04, July 07, 2020

최근 87세 딸이

108세 노모의 머리를 빗어주는 영상이 큰 인기를 얻으며

적지 않은 네티즌에게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108세 노모의 머리는 항상 헝클어졌고

87세 딸은 매일

노모를 도와 2번씩 머리를 빗어 주었다.

딸이 머리를 빗어줄 때마다

노모는 마치 어린 아이처럼

얌전히 있었다.

87세 딸은

노모를 모시며 살고 있었을 뿐 아니라

아이를 다루듯 그녀를 즐겁게 해줬다.

이를 본 외손녀도

자신의 엄마의 머리를 빗겨 주었다.

 

네티즌들은 이를 부러워하며

“나도 80세가 되어도 엄마 머리를 빗겨 주고 싶다”

“이보다 행복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행복한 가족

두 명의 노인이 모두 건강하기를 바란다!

번역: 하정미

원문 출처: CNR. 미래망(未來網), 네티즌 댓글 등 내용 종합 

사회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