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9월30일 

[특집 인터뷰] 문진석 의원 “설중송탄의 한중 관계 더욱 발전해야”

11:37, September 30, 2020

2020년 5월 30일, 제21대 국회가 정식으로 출범하였다. 이에 인민망 한국지사는 ‘대한민국 21대 국회의원’을 초청하여 당선 소감과 의정활동의 포부, 한·중 양국의 우호 관계 증진 방안을 들어보는 인터뷰 시리즈를 기획했다. 그 일곱 번째로 현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국회의원과 인터뷰를 가졌다.

기자: 문진석 의원님, 안녕하십니까? 중국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21대 국회의원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중국 네티즌 여러분께 인사 말씀 먼저 부탁드립니다.

문진석 의원: 중국의 네티즌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한민국 국회의원 문진석입니다. 인민일보 인민망을 통해 네티즌 여러분께 인사드리게 돼서 정말 기쁘게 생각합니다.

기자: 의원님께서는 충청남도 천안갑 지역 유권자의 선택을 받아 21대 국회에 입성하셨습니다. 20년 가까이 천안에서 기업을 일구며 지역에 헌신하신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인데요. 천안갑 지역을 위해 가장 먼저 하고 싶으신 일은 무엇입니까?

문진석 의원: 천안은 저에게 굉장히 특별한 곳입니다. 어렵고 힘든 젊은 시절 천안은 저를 따뜻하게 품어주었고 저를 일으켜 세워준 곳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천안은 도심 지역과 농촌 지역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먼저 우리 천안이 원래 인구 30만 시절에는 저희 천안갑 지역이 천안의 중심 지역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인구 70만으로 도시가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지금 천안갑 지역은 좀 낙후된 지역으로 그렇게 바뀌었어요. 이 낙후된 천안갑 지역을 문화와 휴식이 함께 공존하는 그런 도시로 좀 바꿔볼 생각입니다. 그래서 제가 천안에 받은 은혜를 천안의 발전과 변화를 이끌어내면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자: 천안갑 지역의 가장 큰 현안은 원도심의 개발이 아닐까 싶습니다. 여야를 막론하고 많은 정치인께서 공약으로 언급하셨는데요. 문진석 의원님께서는 원도심 개발과 관련하여 어떤 미래상을 제시하실 생각입니까?

문진석 의원: 먼저 원도심이라고 하면 원도심의 가장 중심지인 천안 역사 주변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천안 역사가 굉장히 낡고 오래된 건물입니다. 그래서 천안 역사를 한국판 뉴딜 계획 속에서 디지털 역사로 바꾸고요. 디지털 역사로 바뀔 천안 역사 주변을 복합 스타트업 테마파크라는 사업을 유치했습니다. 그래서 거기에 스타트업 파크뿐만이 아니고 ICT 융복합센터, 기업에 인프라를 지원할 수 있는 그런 시설들을 도입, 유치해서 천안 원도심의 새로운 성장동력,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서 선도적인 도시로 바꾸는 것이 원도심에 대한 구상이고요. 일본 제국주의에 대항해서 싸웠던 독립 열사들과 독립운동의 전 과정들이 다 보관되어 있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독립운동 기관이 독립기념관입니다. 그 기념관을 중심으로 문화와 역사, 휴식이 공존하는 그런 도시로 바꿀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기자: 벌써부터 20대 대통령 선거가 뜨거운 이슈로 회자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충청권 지역은 매번 ‘캐스팅보트’ 지역이라는 화려한 수식어가 붙음에도 불구하고 실속이 없다는 많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렇게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충청대망론 주자들이 떠오르지 못하는 것은 어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문진석 의원: 저를 포함해서 충청 정치인들이 먼저 책임이 있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지역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그런 정치인이 없다는 것이 첫 번째 이유입니다. 두 번째 이유는, 그런 새로운 인재를 키우려고 하는 우리 지역의 의지가 그렇게 타 지역보다 강해 보이지 않아요. 이 두 가지 이유가 있다고 저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다만, 4선 국회의원을 지내고 현재 충청남도 도지사를 역임하고 계신 양승조 도지사님이 최근에 지역사회에서 20대 대통령 후보로 나가야 하는 거 아니냐 하는 그런 여론이 부각이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또한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저는 양승조 도지사님과 함께 일한 경험이 있어요. 제가 옆에서 지켜본 양승조 도지사는 대통령으로서 국정을 훌륭하게 수행할 수 있는 인격도 준비가 돼 있고요. 실력도 갖춰져 있는 그런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다음 대선에서 양승조 도지사가 대통령 후보로 뛸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을 구성하고 세종시로의 행정수도 이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의원님께서도 이와 발맞추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법을 공동으로 발의하셨는데요. 세종시 행정수도가 대한민국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 보십니까?

문진석 의원: 대한민국 사회는 잘 아시다시피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이 모든 걸 다 좌지우지하는 그런 사회이지 않습니까? 그러다 보니 수도권이 너무 과밀화되고 그 과밀화 때문에 발생하는 주택, 교통, 환경 문제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을 안고 있어요. 그래서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요. 이에 반해서 지방은 인구가 줄면서 소멸 위기에 빠진 게 사실 아닙니까? 그래서 이러한 현실들을 고민했을 때 서울을 중심으로 되어 있는 공공기관이나 대학 또는 기업 등이 지방으로 이전한다면 지금의 수도권 과밀화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들을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다고 봅니다. 또한 국토의 균형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한 가지 통계 조사에 의하면, 한국 국토연구원 조사에 의하면, 국회의사당 분원을 세종시에 설치하는 것으로도 경제유발 효과가 7천 4백억 정도, 고용유발 효과가 약 2천 8백 명 정도라고 합니다. 기관 하나 옮기는 것만으로도 그 정도의 경제적 유발 효과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보더라도 어쨌든 수도권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세종 행정도시로 이전한다면 지역 균형 발전, 수도권 과밀화 문제를 해소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양국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연초, 중국이 어려울 때 한국에서 구호 물품을 전달했고 이후 한국이 위기에 처하자 중국의 지원이 이어졌습니다. 이렇게 양국이 서로 돕는 모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진석 의원: 먼저 한국에 도움을 주신 중국 인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한국과 중국은 오랜 역사를 같이하면서 서로 돕는 일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대표적으로 임진왜란 때 명나라의 이여송(李如松) 장군이 와서 왜군들을 물리치고 또 전후 복구비까지 지원한 적도 있고, 최근 도운 일들까지 하면 마치 사자성어로 눈 속에 있는 사람에게 땔감을 보내준다는 설중송탄(雪中送炭)이라는 사자성어가 생각이 납니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한국과 중국이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것은 앞으로 한중 관계를 우호 협력관계로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그런 일들이 아니었나 그렇게 생각합니다.

기자: 지난 8월 24일은 중·한 수교 28주년입니다. 한·중 양국은 그동안 많은 교류를 통해 상호 발전을 거듭했습니다. 앞으로 중·한 관계를 어떻게 발전 시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문진석 의원: 한국과 중국은 오랜 역사를 통해서 서로 동반자 관계였습니다. 일시적으로 외교 관계가 끊긴 적은 있지만, 28년 전에 다시 외교 관계를 회복하면서 28년 동안 서로 간에 경제적 급성장을 통해서 많은 경험을 공유하고 지금까지 이르렀다고 보는데요. 앞으로 한·중 관계에 여전히 협력하고 전략적으로 서로 협력하고 서로 번영을 이룰 수 있는 그런 관계로 발전해야 할 것 같고요. 또 아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평화와 또 번영에 기여하는 그런 관계로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기자: 긴 시간 동안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중국 국민들께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문진석 의원: 중국 국민 여러분,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 한국을 도와주신 것은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요. 비록 코로나19로 인해서 자주 교류할 수 없지만, 마음만은 늘 함께 연대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시고요. 앞으로 한·중 관계 정말 좋은 관계로 진행됐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기자: 의원님 감사합니다. 

동영상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吴三叶)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동영상>>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