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11월17일 

중국 동북지역, 가을의 배추 비축 ‘명장면’이 왔다!

11:44, November 17, 2020

최근 랴오닝(遼寧) 선양(瀋陽)의 한 주차장

둥베이(東北: 중국 동북지역)에서 배추를 햇볕에 말리는 ‘명장면’이 나왔다.

배추 한 포기 한 포기가 가지런히 놓여 주차장을 가득 채웠다.

함께 감상해보자!

↓↓↓

알아본 바에 따르면

이곳은 선양 한 구내식당의 주차장

배추를 햇볕에 며칠 동안 말린 후,

몇십 개의 독에 넣으면

절여지면서 쏸차이(酸菜: 소금에 절인 채소, 신 백김치)가 되어 겨울 양식이 된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너무 맛있겠다”

“이런 장면은 본 적이 없어”

“이렇게 가지런하다니, 배추가 군인처럼 서 있어”

이러한 ‘본 적이 없는 장면’은

적지 않은 남방의 누리꾼들을 궁금하게 했다.

둥베이 사람들이 툰차이(囤菜: 배추 등 잘 썩지 않는 채소를 비축해 겨울을 대비하는 것) 하는게 도대체 얼마나 과장된 거야?

🥬 둥베이 사람들의 ‘성대한 연회’: 툰차이

둥베이에서는 가을마다

온 사람들이 참여하는 특별한 ‘연회’가 있다.

바로 툰차이

둥베이의 아파트 단지 입구, 사거리엔

배추, 감자, 대파 등 월동채소들이

여기저기 늘어져 있다.

산책하며 들려 집으로 가는 중 ↓

열 포기 백 포기씩 집으로 옮겨지는 배추 ↓

큰 차 작은 차 할 것 없이 온 힘을 다해 운반 중 ↓

한 번에 한겨울을 날 수 있을 만큼 비축한다. ↓

겨울이 코앞으로 다가온 것 같다.

집집마다 툰차이를 넉넉히 준비해야

비로소 마음에 안정된다.

적게는 몇십 근에서 많게는 몇백 근까지

사 온 배추를 넣을 곳이 없을까 걱정하진 않는다.

아파트 단지 안, 농가 마당

빈자리가 있는 곳에 놓으면 된다.

아주 가지런히 놓여 있는 데다가

다른 사람이 가져갈까 걱정하지도 않는다.

🥬 툰차이, 겨울 보내는 생활 풍정

많은 둥베이 누리꾼들은

툰차이는 겨울을 보내는 풍습이자

추수하고 월동하는 생활 의식이라고 말했다.

 

“아무리 생각에도 우리 집에서 만든 쏸차이가 좋은 것 같아.

한 편으로는 다리를 움직이며 돌아다니기 위함이고,

더 중요한 것은

우리는 이 추억을 잊을 수 없어”

 

“둥베이에서

부모님이 만드신 툰차이를 먹는 둥베이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번역: 오은주

원문 출처: CCTV 뉴스. 요심만보(遼瀋晩報), 요녕일보(遼寧日報), 심양망(瀋陽網), 페이뎬 비디오(沸點視頻), 온라인 커뮤니티 등 내용 종합 

사회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