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1년01월20일 

23세 여성 15일 만에 5kg 증가…“제가 원했어요!”

16:52, January 20, 2021

[인민망 한국어판 1월 20일] 3개월 전, 위웨친(余悅琴)은 후난(湖南) 창사(長沙) 적십자회로부터 조혈모세포가 1명의 혈액병 환자와 초기 배합에 성공했다는 전화를 받았다.

💖한 통의 ‘보이스 피싱’

그녀는 낯선 환자를 돕기로 했다

위웨친. 1998년생으로 예쁘게 태어나 지난해 여름, 대학교를 졸업하고 저장(浙江)에서 회사에 다니고 있다.

작년 10월, 평범했던 오후 위웨친은 업무로 바쁜 와중에 창사 적십자회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그녀의 조혈모세포가 혈액병 환자 1명과 초기 배합에 성공했다며, 그녀에게 창사에서 살고 있는지 묻는 전화였다.

그녀는 보이스 피싱인 줄 알고, 자신은 저장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대충 얼버무리고 전화를 끊었다. 하지만 마음은 좀처럼 편하지 않았다. 2년 전, 창사에서 대학을 다닐 때 중화골수고에 가입하던 자신의 모습이 이 전화와 함께 선명해졌다. 위웨친은 “2년여가 지나면서, 저는 이 사실을 잊어버렸어요. 뜻밖이지만 다시 생각해 보니 2년 만에 초기 배합에 성공한 것은 환자와 저 모두에게 행운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11월, 위웨친의 초기 배합 소식은 항저우(杭州)시 시후(西湖)구의 적십자회로 전해졌다. 그녀는 “원한다”는 자신의 결정을 전달했다. 이어서 그녀는 조직적합항원(HLA·Human Leucocyte Antigen)과 건강검진을 순조롭게 통과했다.

💖예쁜 것을 좋아하는 그녀

15일 만에 5kg가 증가하다

연말은 그녀의 업무가 가장 바쁠 때로 위웨친은 조금 난처해졌다. 사무실 일손이 가장 부족할 때 아직 반년 밖에 업무를 하지 않은 자신이 조혈모세포 기증으로 15일의 휴가를 내는 것은 조금 지나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 것이다.

그녀는 분관 주임에게 말했고, 주임은 그녀를 안심시켰다. “걱정할 것 없어요. 이 일은 현재 젊은이들의 사회적 책임이에요. 휴가를 승인할 테니 안심하고 다녀와요.”

평소 위웨친은 예쁜 것을 좋아하며, 예쁘게 셀카 찍는 것을 즐겼다. 그녀는 웃는 모습도 예뻤다. 그런데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기 위한 체중 기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체중이 48kg였던 그녀는 살을 찌우기 위해 밥양을 늘리고, 야식을 먹기 시작했고 15일 만에 5kg가 증가했다.

💖발치할 때도 달래줘야 했던 그녀

하룻밤 만에 어른이 되다

1월 8일 병원에 입원해 12일 오전까지 조혈모세포를 채취한 그녀는 줄기세포가 골수 외주혈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허리가 시큰시큰 아프지만 참을 수 있다”며 9방의 필그라스팀(filgrastim, G-CSF) 주사제를 맞았다. 그녀는 이 과정을 아무렇지 않은 듯 가볍게 넘겼다.

사실 그녀는 전날 밤까지 괴로워 잠을 설쳤고, 다음 날 오전 7시에 다시 병실에 갔다. 어머니는 7시간 동안 세포를 채취한 딸의 옆을 지켰고, 그녀의 눈에는 어릴 적 이 뽑을 때도 달래줘야 했던 어린 소녀가 훌쩍 자란 것 같았다.

이때 위웨친의 양팔에는 이쑤시개처럼 굵은 바늘이 꽂혀 있었다. 신선한 혈액이 왼쪽 팔에서 흘러나와 혈액성분채집기를 통해 한 방울씩 조혈모세포 현탁액으로 분리되었고, 나머지 혈액은 다른 호스를 통해 그녀의 몸속으로 돌아왔다.

그녀는 자신의 SNS에 “2020년은 예사롭지 않은 해였다. 코로나19 이후 나는 건강한 생활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수많은 사람들 중, 나는 짧은 시간을 내어 한 사람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고, 한 가정에 안녕을 주고 부모님의 자식으로, 아이들의 부모로, 친구의 친구로, 업무 파트너로 살 수 있게 해준다. 나는 그렇게 하고 싶고 그렇게 할 것이다!”라는 글이 적혔다.

1월 12일 오후 4시, 240ml의 조혈모세포 현탁액이 위웨친의 혈액에서 분리되어 생명력을 가득 담은 씨앗이 되었다. 의료진은 조심스럽게 보온함에 넣어 새로운 경주를 시작했다. 700km 떨어진 곳에 있는 혈액병 환자는 병상에서 희망을 품고 새 생명을 기다리고 있다.

얼굴도 마음도 아름다운 사람, 위웨친 당신은 정말 대단해요!

번역: 오은주

원문 출처: 항주일보(杭州日報) 

사회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