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11월05일 

리커창, 제3차 RCEP 정상회의 참석…‘다자주의’ 강조

12:00, November 05, 2019
[사진 출처: 신화망]
[사진 출처: 신화망]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5일] 리커창(李克強) 국무원총리가 지난 4일 저녁(현지시각)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차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아세안 10개국과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국가 정상들도 회의에 참석했다.

리 총리는 “오늘 우리는 RCEP 협상 7년 만에 15개국 구성원이 최종 협상에 타결했음을 선포한다”면서 “후속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국의 협의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세계에서 인구가 제일 많고 구성원이 제일 다양하며 성장 잠재력이 제일 큰 동아시아 자유무역구 건설의 중대한 성과를 의미한다. 협상은 최종적으로 각국의 이익을 충분히 고려하고 참여국 발전 요구의 최대 공약수를 드러냈다. 이는 경제 하방 압력에 직면한 국가의 지역 경제 일체화 추진과 보호무역주의가 고개를 드는 상황에서 각국이 힘을 합쳐 리스크와 도전에 맞서는 자신감을 높이는 데 유리하다. 각국은 연말까지 잔류 협상을 마무리하고 법률 문건을 체결함으로써 내년 RCEP 정상회의에서 최종 타결 및 서명 할 수 있도록 추진해 각국 사람들이 협상 성과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야 한다. 중국은 서로 양해와 양보의 정신으로 인도와 협정에서 직면한 문제를 협상으로 해결해 인도가 하루빨리 협정에 합류하기를 바란다.

각국 정상들은 RCEP 협상이 중대한 진전을 이룬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현 정세에서 RCEP 협상을 타결한 것은 개방형 세계 경제 구축과 다자무역 지지를 대외적으로 힘써 지역 경제무역과 투자 환경을 개선하고 무역 투자의 자유화•편리화를 추진해 각국이 직면한 도전을 돕고 미래 발전 잠재력을 키우고 각국의 국민에게 혜택을 가져다주는 데 유리하다. 각국은 내년 RCEP 정상회의에서 최종 타결 및 서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번역: 하정미)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정치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吴三叶)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