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7월31일 

주미 중국대사 “역사의 옳은 편에 서 중미관계 올바른 궤도 복귀 추진”

19:50, July 31, 2020
[사진 출처: POLITICO 공식 사이트]
[사진 출처: POLITICO 공식 사이트]

[인민망 한국어판 7월 31일] 30일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가 POLITICO 공식 사이트에 <역사의 옳은 편에 서서 중·미 관계의 올바른 궤도 복귀 추진>이란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글의 전문은 다음과 같다.

1979년 초 덩샤오핑(鄧小平) 중국 부총리가 중·미 수교 직후에 미국을 방문해 휴스턴 인근 지역에서 로데오 경기를 관람하며 와이드 데님 모자를 쓴 모습은 역사 속 한 장면으로 새겨져 양국 우호의 영구적 상징이 되었다.

당시 방문 기간 양측은 총영사관 상호 설립 협약을 맺었다. 중국은 첫 주미 총영사관을 휴스턴에 설립했다. 이후 40년간 총영사관은 현지와 밀착해 인민 간 상호 이해와 우호를 추진하고 중·미 지방 간 경제무역, 문화, 관광, 교육, 스포츠 분야 실무 협력에 기여해왔다.

중국인은 야오밍(姚明)때문에 휴스턴 로켓츠 농구팀을 거의 중국 팀으로 여겼고, 텍사스 스테이크가 중국인들의 밥상에 올랐다. 휴스턴 현지 매체 ‘휴스턴 크로니클’의 컬럼에 중국은 이 지역 두 번째 무역 파트너로 관련 통계 데이터를 통해서도 상호 관계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언급했다. 2018년 중국과 무역액이 1251억 달러, 2019년에는 약 300개 중국 기업이 미국 남부 지역에 진출했고, 투자액이 232억 달러를 초과했다. 이러한 성과는 총영사관이 다년간 양측 우호 협력 분위기를 만들기 위한 노력과 불가분의 관계다. 나도 여러 차례 휴스턴과 미국 남부 지역 여러 곳을 방문했고 미국의 역사화 문화를 이해하고 미국인들의 진솔함, 친밀함 및 근면함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하지만 7월 21일 갑작스런 미국 국무원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요구는 국제 외교에서도 매우 보기 드물고 세계가 놀랄 일이다. 미국의 이러한 조치는 해당 지역 인민들의 영사 증명서 발급에 불편을 주고 양측 문화 교류도 방해해 양국 협력에 손해를 끼친다. 큰 배경으로 보면 최근 미국 일각의 중국 악마화, 중·미 이데올로기 대립각의 한 부분일 뿐이다. 무지, 오만, 근시안 심지어 복수심은 대외정책의 기반이 될 수 없다.

미국 역대 정부의 대(對)중국 정책을 모두 부정하려는 이들이 있지만 양국 간 교류 역사는 새겨져 있다. 지난 20세기 70년대 키신저 박사가 비밀리에 중국을 방문하고 닉슨 대통령과 마오쩌둥(毛澤東) 주석,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중·미 재교류의 문을 열었다. 당시 닉슨 대통령은 “오늘 우리가 함께 걸어가는 것은 우리가 같은 신앙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 아니라 같은 이익과 희망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는 새로운 세계 질서를 세우고 상호 이견이 있더라도 상호 존중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양국 수교는 상호 다른 제도와 핵심 이익을 존중하는 데 있다. 이후 40여 년간 양자관계 발전에서 순탄한 적도 굴곡을 만난 적도 있지만 중·미 양국이 협력하면 양측에게 이익이고 싸우면 모두에게 불이익임을 재차 증명했다. 상기 원칙 준수가 중·미 관계의 지속적 발전이고 양국 국민과 세계에 혜택을 가져다주는 기초다.

미국 일부 정치인을 포함한 일각에서 중국인과 중국 공산당 사이를 대립하게 만들려는 수작은 이뤄질 수 없다. 중국 공산당은 5천년 중화문명의 자양분을 얻어 시종일관 인민의 이익 대변과 인민의 신뢰 획득을 기준으로 삼았고, 중국에 가장 적합한 발전 노선을 찾은 것이다. 중국 정부는 중국인의 폭넓은 지지를 얻고 있고 최근 하버드 대학과 글로벌 PR컨설팅 업체 에델만의 조사에서도 이러한 사실이 입증됐다.

21세기 이후 ‘9·11’ 테러사건, 국제금융위기,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인류는 하나의 운명공동체로 비전통 안보위협과 같은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는 것이 우리 모두의 책임임을 알게 했다. 이러한 면에서 대사관과 영사관은 고유의 역할을 발휘할 수 있다.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양측 공동 방역을 위해 교량 역할을 발휘했고 이것이 바로 상부상조의 모습이다.

만약 어느 한 쪽을 택해야 한다면 중·미 나아가 모든 국가가 역사의 옳은 편에 서서 자국 관리에 힘쓰고 지속적인 평화, 보편적 안보, 공동 번영, 개방 포용, 깨끗하고 아름다운 세계를 만들어 가야 한다. 세계가 필요한 것은 단결일치이지 분열이 아니다. 각국은 서로 적이 아닌 파트너가 되어야 한다.

중·미 관계의 앞날은 대화와 협력 그리고 비충돌과 비대립으로 상호존중, 협력윈윈을 실현하는 데 있다. 중국의 대미 정책은 변함이 없다. 이번 주에 중국은 대등원칙에 따라 청두(成都)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했고 이는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 요구에 대한 정당하고 필요한 대응이며, 외교 관계에도 부합할 뿐 아니라 주권국가의 마땅한 권리다. 중국은 여전히 선의와 성의를 가지고 중·미 관계를 발전시키길 원하며 미국이 중·미 관계 발전의 올바른 궤도로 복귀하길 희망한다.

닉슨 대통령은 중국 방문 당시에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모든 국가는 신념과 공정을 지켜야 한다. 모든 국가와 평화 및 조화를 추진한다”라고 말했다. 지금도 여전히 귓가에 생생하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주미 중국대사관 위챗 공식계정 

정부소식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吴三叶)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정부소식